재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위축된 국내 경기 활성화를 위한 지원에 나섰다. ‘정부와 경제계가 합심해 경제회복의 흐름을 되살리는 노력을 기울일 때’라는 문재인 대통령의 주문에 화답하는 모양새다.

삼성그룹은 13일 소비심리 위축으로 어려움이 커진 전통시장과 화훼농가의 고통을 덜어주기 위한 방안을 우선 시행하겠다고 밝혔다. 삼성전자를 비롯해 삼성전기, 삼성SDI, 삼성SDS 등의 계열사가 함께 진행한다. 삼성은 전통시장의 활성화를 위해 300억원 규모의 온누리상품권을 구입하기로 했다. 구입한 온누리상품권은 각 사업장 내 협력회사 등에 지급해 내수 진작으로 이어지도록 할 계획이다. 또 삼성은 졸업식과 입학식 등 각종 행사가 취소·연기되면서 어려움을 겪는 화훼농가를 위한 ‘꽃 소비 늘리기’에도 적극 동참한다고 밝혔다. 삼성은 전국 각 사업장의 사무실과 회의실에 꽃 비치를 늘려 근무 분위기도 부드럽게 하면서 꽃 소비도 늘릴 방침이다. 삼성은 “앞으로도 우리 사회가 코로나19의 어려움을 극복해 나가는 데 함께 노력할계획”이라고 밝혔다.

SK그룹은 국내 중소상인을 돕고, 내수 진작에 힘을 보태기 위해 다음 주부터 일정 기간 매주 한 차례 구내식당 운영을 중단키로 했다. 대신 SK 구성원들은 인근 식당을 이용할 예정이다.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조업 중단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 협력사를 돕기 위한 활동도 진행되고 있다. 삼성은 총 2조6000억원 규모의 긴급지원에 나섰다. 상생펀드와 물대지원펀드 등 상생프로그램과 연계해 협력사에 1조원의 운영자금을 무이자·저금리로 대출해주고, 1조6000억원 규모의 이달 물품대금을 조기 지급하기로 했다.

앞서 현대자동차그룹도 350여개 중소 부품 협력사를 위해 1조원 규모의 자금을 지원키로 결정했다. 3080억원 규모의 경영자금을 무이자로 지원하고, 납품대금 5870억원 및 부품 양산 투자비 1050억원을 조기에 결제하기로 했다. 정의선 수석부회장은 “우리도 힘들지만 협력업체를 먼저 챙겨야 한다”고 독려하기도 했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