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의 주주연합이 13일 한진칼 이사진 후보를 제안했다. 왼쪽 위부터 시계방향으로 김신배 전 SK그룹 부회장, 배경태 전 삼성전자 중국총괄 부사장, 김치훈 전 대한항공 상무, 함철호 전 티웨이항공 대표이사, 구본주 법무법인 사람과사람 변호사, 이형석 수원대 공과대학 교수, 여은정 중앙대 경영경제대학 교수, 서윤석 이화여대 교수. 연합뉴스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과 사모펀드 KCGI, 반도건설의 ‘한진그룹 정상화를 위한 주주연합’(주주연합)이 13일 이사진 후보 8명을 포함한 주주제안을 한진칼에 제출했다. 3월 한진칼 주총을 앞두고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이 경영쇄신안을 내놓자 반격에 나선 모양새다.

주주연합은 “주주제안을 준비함에 있어 오직 한진그룹 정상화라는 확고하고 단일한 목적을 가지고 최대한의 진정성을 담아 이를 마련했다”며 전문경영인과 외부 전문가들로 구성된 사내·사외이사 각 4명씩을 추가로 선임하자고 제안했다.

사내이사로는 김신배 전 SK그룹 부회장, 배경태 전 삼성전자 중국총괄 부사장, 김치훈 전 대한항공 상무를, 기타비상무이사로는 함철호 전 티웨이항공 대표이사를 추천했다. SK텔레콤 대표 등을 역임한 김 전 부회장과 삼성전자 국내외 총괄을 거친 김 전 상무를 전문경영인 후보로 앞세워 사실상 이사회 의장 후보군을 공개한 셈이다. 김 전 상무와 함 전 대표는 항공·운송 분야의 전문경영인으로 소개됐다.

사외이사 후보로는 서윤석 이화여대 교수, 여은정 중앙대 경영경제대학 교수, 이형석 수원대 공과대학 교수, 구본주 법무법인 사람과사람 변호사 등 4명을 제안했다.

주주연합은 이사진 추천과 함께 이사회 중심의 경영을 위해 이사 자격요건을 강화하는 한편 대표이사와 이사회 의장의 분리를 요구했다. 전자투표 도입과 주총 이사 선임 시 개별투표방식 채택을 정관에 명시하는 내용도 제안했다.

정건희 기자 moderat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