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의 한 아파트에서 일가족 4명이 모두 숨지는 참극이 벌어졌다. 경찰은 한의사인 30대 남편이 채무 문제 등을 이유로 아내와 자녀들을 살해한 뒤 아파트 15층에서 뛰어내려 스스로 목숨을 끊었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수사 중이다.

서울 양천경찰서는 13일 오전 8시20분쯤 양천구 목동에 있는 한 아파트에서 남편 A씨(35)와 부인 B씨(42), 미취학 자녀 2명 등 일가족이 숨진 채 발견됐다고 밝혔다. 부부는 모두 한의사였다.

출근길에 A씨가 화단 근처에 쓰러져 있는 것을 본 주민은 “처음엔 취객인 줄 알았다”며 “옆에 있던 다른 주민이 ‘쿵’하는 소리를 들었다며 경찰에 신고했다”고 말했다. A씨는 발견 당시 양말을 신었고 외투까지 걸친 상태였다고 목격자들은 전했다.

경찰은 A씨가 사망한 경위를 파악하기 위해 15층 집에 올라갔다가 아내 B씨와 5살 아들, 1살 딸도 모두 숨져 있는 것을 확인했다. 이들은 안방 침대 위에 반듯이 누운 모습이었다고 한다. A씨는 작은방에 있는 창문을 열고 뛰어내린 것으로 추정된다.

집 안 식탁 위에는 A4용지 8장 분량의 유서가 놓여 있었다. A씨는 지난해 한의원을 개업하면서 채무가 늘어 아내와 갈등을 겪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A씨 유가족은 이들 부부가 한의원을 함께 운영하면서 이런저런 고민이 많았다는 취지로 경찰에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가 부인과 두 자녀를 목 졸라 살해한 뒤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으로 추정하고 구체적인 사건 경위를 파악하고 있다.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했다.

박구인 기자 captai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