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경제계 간담회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문 대통령 맞은편에 앉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어깨가 무겁다. 지금부터라도 신속하게 극복하겠다”고 말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대기업에) 주문할 게 별로 없다. 너무 잘해주고 계시다.”

문재인 대통령은 13일 6대 기업 경영진을 만난 자리에서 ‘대기업 기 살리기’라고 불릴 정도로 참석 기업들의 최근 행보를 높이 평가했다.

모두발언에서부터 문 대통령은 “우리 기업들이 끊임없는 도전과 혁신으로 국민의 희망이 되고 있다”며 “CJ그룹이 투자한 영화 ‘기생충’이 아카데미 작품상을 비롯한 4관왕의 영예를 차지했다. 한류 문화의 우수성을 또 한 번 세계에 보여준 쾌거”라고 칭찬했다. 또 LG전자의 ‘롤러블 TV’, 삼성전자의 인공지능 로봇 ‘볼리’ 등 참석 기업의 최근 경영 성과를 일일이 언급하며 격려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경제 심리가 극도로 위축됨에 따라 대기업들이 경제활력 회복에 적극 나서도록 독려하는 차원의 발언으로 해석된다.

대기업 경영진도 투자 의지를 밝히며 화답했다. 제일 먼저 발언에 나선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최선을 다해 경제활력을 되살리고 국민에게 희망을 줄 방법을 노력하겠다”며 “제일 중요한 것은 고용 창출이다. 제가 직접 챙기겠다”고 밝혔다.

윤여철 현대자동차 부회장은 “현대자동차는 우리 정부의 신속한 지원으로 현재 40개 중국 와이어링 하네스 공장 중 38개가 재가동을 개시했다”며 “항공 관세를 해상운송 기준으로 한시적으로 인하해 달라. 항공운임은 (해상보다) 30~50배 차이가 난다”고 건의했다. 이에 대해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부품 긴급 운송 시 항공운임 관세율 인하를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최태원 SK 회장은 “한·중 항공화물 운송이 폐쇄되면 중국에서 생산하는 반도체 웨이퍼의 조달에 차질이 발생하는 만큼 화물 운송 항공편을 축소하지 말 것을 요청해 달라”고 건의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SK는 투자 일자리 창출에 매진해야겠다고 생각했다”며 “전년 수준의 투자와 고용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구광모 LG 회장은 “안정적 부품 조달 공급망의 구축을 위해 생산전략을 재점검하는 중”이라며 “핵심소재 부품의 특정지역 국가 의존도를 낮추기 위해 국산화 다변화가 필요하다. 중소 협력사의 중요성을 절감했다”고 말했다.

이재현 CJ 회장은 영화 ‘기생충’의 아카데미 수상을 언급하며 “천재적 봉준호 감독과 영화인, CJ 지원이 조합된 결과”라고 소개했다. 이어 “위기는 짧은 시기에 잘 극복될 것”이라며 “대통령께서도 문화콘텐츠를 산업으로 인식해 주시고 많은 지원을 부탁드린다”고 했다. 황각규 롯데 부회장은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에 대한 세제나 재정 지원 등 특단의 대책을 요청한다”며 “롯데는 상생협력 대책을 강구 중이다. 대통령께서 쇼핑몰에 한 번 들르시는 게 어떤가”라고 제안했다.

문 대통령은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 등이 건의한 ‘적극 행정에 대한 공무원 면책’을 적극 검토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또 정부 차원의 금융 지원을 당부하기도 했다. 특히 기업인들이 정부의 적극적 금융 지원을 건의하자 문 대통령은 배석한 은성수 금융위원장에게 “금융위원장의 의지가 은행 창구에도 내려가야 한다”고 말했다.

임성수 기자 joylss@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