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영호 전 주영 북한대사관 공사가 16일 국회 기자회견에서 4·15 총선일이 김일성 생일인 점을 거론하며 북한에 자유 선거의 의미를 알릴 기회가 될 것이라고 발언하고 있다. 2016년 귀순 뒤 북한의 테러를 피하기 위해 가명 ‘태구민’(북한 주민들을 구하겠다는 의미)으로 주민등록을 했다는 그는 이번 총선에도 ‘태구민’으로 출마한다고 밝혔다. 최종학 선임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