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인터내셔널이 미얀마 심해에서 새로운 가스층을 발견해 가스전 성공 신화의 발판을 마련하게 됐다(사진).

포스코인터내셔널은 17일 미얀마 A-3 광구 해상 시추선에서 새로 발견한 ‘마하’ 유망구조의 가스산출시험을 실시한 결과 1개공 1일 약 3800만 입방피트의 생산성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유망구조란 사전 검사 결과 가스가 존재할 것으로 추측되는 곳을 의미하며 가스산출시험은 시추 장비를 이용해 확인한 지층 내 가스의 생산성을 직접 확인하는 작업을 말한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지난달 12일부터 수심 1000m 이상의 심해지역인 마하 유망구조에서 지하 약 2598m까지 시추를 실시했다. 이를 통해 약 12m 두께(공극률 35% 수준)의 가스층에서 양호한 생산성을 확인함으로써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심해 탐사역량을 다시 한 번 입증하게 됐다. 공극률은 암석이나 토양의 입자와 입자 사이에 있는 빈틈이 차지하는 비율을 말한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마하 유망구조 가스층에 대해 2021년부터 평가 시추를 시작한다. 이후 2년여간 정밀 분석작업을 거쳐 가스전 세부 개발계획을 수립해 미얀마 가스전을 잇는 캐시카우로 개발해 나갈 방침이다.

마하 유망구조는 특히 기존 미얀마 ‘쉐’ 가스전에서 남쪽으로 약 30㎞ 거리에 위치하고 있어 가스전 생산설비와 연계 개발이 가능해 투자비 절감과 공사기간 단축 등 효율적인 개발이 가능하다. 또 가스가 발견된 마하 유망구조에서 남동쪽으로 24㎞ 떨어진 ‘얀 아웅 민’ 유망구조에 대한 탐사 시추도 연이어 예정돼 있어 추가적인 가스 발견도 기대할 만하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미얀마 가스전의 ‘쉐’ ‘미야’ 등 2개의 해상 가스전에서 가스를 생산해 중국과 미얀마에 판매하고 있다. 이를 기반으로 지난해 과거 실적을 뛰어넘은 2162억 입방피트를 판매하며 6053억원이라는 포스코인터내셔널 사상 최대 영업이익을 달성하기도 했다. 포스코인터내셔널 관계자는 “이번 신규 가스층 발견은 앞으로 에너지 분야에서 새롭게 도약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임세정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