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 레이커스의 전설 매직 존슨(맨 앞)이 17일(한국시간) 미국 일리노이주 시카고의 유나이티드센터에서 열린 NBA 올스타전 본경기에 앞서 지난달 사고로 사망한 전 레이커스 코비 브라이언트를 기리는 연설을 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앤서니 데이비스(LA 레이커스)의 자유투가 성공하자 ‘팀르브론(르브론 제임스)’ 선수들이 뛰어나와 승리를 자축했다. 농구 규정에는 존재하지 않는 ‘끝내기 자유투’였다.

17일(한국시간) 미국 일리노이주 시카고의 유나이티드센터에서 열린 2019-2020 미국프로농구(NBA) 올스타전에서는 팀르브론이 팀야니스(야니스 안테토쿤보)에게 157대 155로 승리했다.

리그의 가장 큰 축제인 올스타전이었지만 이날만은 지난달 불의의 헬리콥터 사고로 사망한 코비 브라이언트(전 레이커스)를 기리기 위해 엄숙한 분위기로 시작됐다. 브라이언트의 선수시절 등번호인 24번을 단 팀야니스 선수들과 아빠와 함께 세상을 떠난 딸 지아나가 유소년 리그에서 사용한 등번호인 2번을 부착한 팀르브론 선수들은 경기 시작 후 8초간 침묵하는 시간을 가졌다. 8은 브라이언트가 선수생활 초반 10년간 단 등번호다.

경기내용도 치열하고 박진감 넘쳤다. 매 쿼터 점수를 이긴 쪽이 10만 달러의 상금을 받아 지역 사회에 기부하기로 한 덕에 양팀 선수들은 매 시간 최선을 다했다.

막판에는 더욱 뜨거워졌다. 이날 올스타전은 3쿼터 리드팀 점수를 기준으로 브라이언트의 등번호를 상징하는 24점을 추가로 넣을 경우 경기가 종료되는 독특한 방식을 채택했다. 목표 점수가 된 157점에 다가가자 양팀 선수들은 거친 수비와 파울을 주저치 않았다.

이번 대회부터 ‘코비 브라이언트 상’으로 명명된 올스타전 최우수선수상을 탄 팀르브론의 카와이 레너드가 포즈를 취하는 모습. EPA연합뉴스

올해부터 이름이 ‘코비 브라이언트 상’으로 바뀐 올스타전 최우수선수(MVP)상의 초대 주인은 30득점을 퍼부은 카와이 레너드(LA 클리퍼스)였다. 레너드는 “브라이언트에게 감사를 전하며 이 상을 그에게 바친다”는 소감을 밝혔다.

이현우 기자 bas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