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5 총선 서울 종로에 출마한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17일 영화 ‘기생충’ 촬영지인 종로구 자하문터널 계단을 둘러보고 있다. 이 전 총리는 취재진에게 더불어민주당의 임미리 교수 고발 사태와 관련해 “겸손하지 않게 보인 것들에 대해 국민들께 미안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지훈 기자

더불어민주당 지도부가 최근 ‘민주당만 빼고’라는 제목의 비판 칼럼을 쓴 임미리 고려대 연구교수를 고발했다가 철회한 일에 대해 공식 사과 없이 침묵하고 있다. 대신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고개를 숙였다. 이 전 총리는 “겸손하지 않게 보인 것에 대해 국민들에게 미안하게 생각한다”며 사과했다.

이해찬 민주당 대표는 17일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임 교수와 관련해 일절 언급하지 않았다. 지난주 고발 취소를 결정하고 처음으로 열린 최고위인 만큼 지도부가 입장을 표명할 것이란 관측이 나왔다. 임 교수는 전날 여당 지도부의 대국민 사과를 요구했다. 하지만 이 대표는 “들리는 바로는 선거가 끝나고 검찰의 대대적인 수사가 있을 것이라고 한다”며 예비후보들에게 선거법 준수를 당부하며 모두발언을 마쳤다. 사실상 사과 요구를 거부한 것이다.

이인영 원내대표도 직접적인 발언은 피했다. 이 원내대표는 민생을 강조하는 부분에서 “더 겸손한 자세로 국민의 목소리에 귀 기울여야 한다는 이야기가 나온다”며 “민심을 경청하며 민심을 챙기는 집권여당의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만 했다.

남인순 최고위원만이 최근 논란을 콕 집어 “민주당은 표현과 언론의 자유를 위해 과거 권위주의 정권에 맞선 정당”이라며 “임 교수 사태는 마음을 아프게 한다. 앞으로 더 잘하겠다”고 자성의 목소리를 냈다.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회의가 끝난 뒤 당의 입장을 묻는 질문에 “나중에 이야기하겠다”며 자리를 떴다.

지도부가 침묵하는 동안 대국민 사과는 4·15 총선 서울 종로에 출마한 이 전 총리에게서 나왔다. 이날 종로구 현장을 돌던 이 전 총리는 기자들과 만나 “한없이 겸손해야 한다는 말씀을 드렸다”며 “앞으로 저부터 더 스스로를 경계하고 주의할 것이다. 당도 그렇게 해주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개인적 차원에서의 사과인 것이냐’고 묻자 이 전 총리는 “그렇다”면서도 “공동 상임선거대책위원장으로 내정된 사람으로서 드리는 말씀”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이 전 총리는 논란이 불거진 직후 윤호중 당 사무총장에게 임 교수에 대한 고발 취소를 요청하기도 했다.

임 교수는 남 최고위원 발언과 이 전 총리 사과에 대해 “의미 있게 생각하고 수용한다”고 밝혔다. 그는 기자들에게 보낸 문자메시지에서 “민주당 이해찬 대표의 공식 사과가 없는 것은 유감”이라며 “민주당이 촛불혁명의 의미를 되새기고 제 칼럼이 의미하는 바가 무엇인지 깊이 되새겼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야당은 일제히 민주당을 비판했다. 자유한국당은 논평에서 “국민 앞에 죄송하다는 말 한 마디가 그토록 어렵냐”며 “이해찬 대표는 ‘선거법을 철저히 준수해 달라’는 뜬금없는 이야기만 늘어놓았다”고 지적했다. 심상정 정의당 대표도 “사과가 말끔하지 않다. 민주당이 편협한 탓”이라고 꼬집었다. 박지원 대안신당 의원은 KBS 라디오에서 “민주당이 분명하게 ‘이런 게 잘못돼 고발을 취하한다. 임 교수에게 미안하다’고 해줬으면 좋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가현 박재현 기자 hyu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