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이 17일 청와대에서 4개 경제부처의 업무보고를 받기 전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19와 관련해 “일부 언론을 통해 지나치게 공포나 불안이 부풀려지면서 경제심리나 소비심리가 극도로 위축된 아쉬움이 남는다”고 말했다. 서영희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7일 기획재정부 등 4개 경제부처 업무보고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과 관련해 “경제적 피해는 2015년의 메르스 사태 때보다 더 크게 체감된다”며 “이제는 국민의 안전을 지키는 한편, 경제 활력을 되살리는 데 전력을 기울여야 할 때”라고 말했다. 이날 업무보고는 이례적으로 TV로 생중계됐고, 부처 장관들이 올해 추진할 경제정책에 대해 직접 대국민 발표에 나섰다.

문 대통령은 청와대에서 열린 기재부, 산업통상자원부, 중소벤처기업부, 금융위원회 업무보고에서 “코로나19의 피해를 최소화하고, 경제 활력을 되찾는 데도 강력한 대책과 함께 경제부처 간의 빈틈없는 협업을 당부한다”며 “국민께서도 정부의 대응을 믿고 정상적인 경제활동으로 복귀해 주실 것을 다시 한번 당부드린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소비 위축으로 매출이 떨어진 관광업체와 전통시장, 음식점 등 자영업자들에게 현실적으로 가장 큰 어려움은 점포 임대료”라며 임대인과 임차인의 상생 노력, 소비 진작을 주문했다.

업무보고에는 특별히 민간 기업인과 경제 전문가들도 참석했다. 코로나19 확진자의 동선을 한눈에 알아볼 수 있는 코로나19 맵(지도)을 제작한 경희대 4학년 이동훈씨, 반도체용 고순도 불화수소 가스의 국내 대량생산 체제를 구축한 SK머티리얼즈의 이용욱 대표이사 등 소재 및 부품 기업 대표, 스타트업 대표 등이 참석해 사례 발표를 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 맵을 만든 이동훈군을 특별히 칭찬해야겠다. 정부가 좀 배워야겠다는 생각”이라며 “정부의 홍보 방식에 ‘발상의 전환’을 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정세균 국무총리도 “혁신기업가들의 말씀이라 감동적이다. 대한민국에 변화의 희망이 있고 가능성이 무한하다”고 말했다.

기재부는 코로나19 사태의 경제적 파급을 최소화하겠다고 보고했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재부 장관은 “투자·내수·수출을 독려하기 위한 종합적인 경기 대책, 패키지 대책을 이달 중 마련해 시행하겠다”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앞서 경제관계장관회의를 열고 항공·해운·외식산업 등에 총 4200억원 이상의 자금을 지원하겠다고 밝히기도 했다.

산업부는 지난해 일본이 수출 규제에 나선 3대 품목 공급에 대해 완전한 공급 안정을 실현하겠다고 밝혔다. 또 친환경차 수출, 시스템반도체 역대 최대 투자, 바이오헬스 수출 등 신산업을 창출하겠다고 보고했다.

중기부는 ‘스마트 대한민국’ 실현을 주제로 벤처기업, 스타트업 등에 대한 스마트화를 지원하고 대한민국 브랜드 가치를 활용한 혁신 중소기업 제품 인증인 ‘K 브랜드’ 해외 진출에 힘을 쏟겠다고 밝혔다. 금융위는 자금 흐름을 부동산에서 기업으로 돌리기 위해 가계부채 관리를 강화하고 1000개의 혁신 후보 기업을 선정해 3년간 40조원을 지원하겠다고 보고했다.

임성수 기자 joylss@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