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코로나19 31번째는 대구 신천지 신도… 61세 여성 확진 판정 받고 격리

9일·16일 두 차례 집회 참석… 평소 8000여명 드나들어

코로나19 31번째 확진자가 2차례 집회에 참석한 것으로 알려진 대구 ‘신천지예수교회 다대오지성전’의 문이 18일 굳게 닫혀있다.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에 감염된 31번째 확진자가 지난 9일과 16일 대구 남구에 있는 신천지예수교회 다대오지성전(신천지 대구교회) 집회에 참석한 것으로 18일 밝혀졌다. 신천지는 전국 지파의 모든 예배와 모임을 당분간 취소한다고 밝혔다.

대구시에 따르면 31번째 확진자는 61세의 서구 거주 여성으로 이날 새벽 5시 최종 양성 판정을 통보받았다. 이어 대구시 역학조사관의 1차, 2차 역학조사 결과 31번째 확진자는 지난 9일과 16일 남구 대명로 신천지 대구교회에서 2시간 동안 두 차례 집회에 참석한 것으로 확인됐다. 신천지는 교주 이만희를 영생불사의 보혜사로 떠받드는 사이비종교 집단으로 한국교회 주요 교단에서 이단으로 판정받았다.

신천지 측은 이날 신천지 대구교회 출입을 막고 신도들에게 2인 1조로 ‘외부 자율 활동’, 즉 전도에 나설 것을 독려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평소 신천지 대구교회에는 8000여명의 신도가 드나드는 것으로 전해졌다.

신천지 내부 소식통에 따르면 신천지 대구교회 측은 “오늘은 모든 모임이나 교육이 없다. 성전에 출입하지 말라. 개인 업무나 모임도 안 된다”면서 “오늘은 자율활동의 날로 생각해 달라. 외부에서 2인 1조로 활동하자”는 내용의 공지사항을 신도들에게 보냈다.

해당 소식통은 “신천지 대구교회는 3층에서 9층까지 예배당이 있다. 교회 내 이동 경로는 승강기 2대와 계단이다. 대부분 비슷한 나이대가 이용하니 방역이 필요할 것 같다”면서 “최소한 확진자와 같은 층에서 예배 본 사람들은 격리 조치를 해야 하는 것 아닌가. 그런데 2인 1조로 활동, 전도하라는 건 말이 안 된다”고 지적했다.

신천지는 이날 홈페이지를 통해 “18일 오전 대구 교회를 폐쇄하고 역학조사와 방역조치에 들어갔다”면서 “아울러 성도 여러분과 지역민들의 건강과 안전을 지키기 위해 12지파 전국 모든 교회에서 당분간 예배 및 모임을 진행하지 않고 온라인 및 가정예배로 대체하기로 했다”고 공지했다.

교계도 즉각 대응에 나섰다. 세계성시화운동본부(대표회장 전용태)는 긴급공지를 통해 “신천지가 전국 12개 지파 예배와 모임을 당분간 취소한다고 공지함에 따라 신천지 신도들이 지역교회로 흩어져 예배에 참석할 수 있다”면서 “교회에 성도의 전도를 받지 않고 처음 온 사람이 출석할 경우 주의 깊게 보시기 바란다”고 전했다. 또 “코로나19 사태가 속히 종식돼 안정을 찾을 수 있도록 기도하자”고 권면했다.

31번째 확진자가 근무하는 것으로 알려진 C클럽이 다단계 업체로서 신천지 유관 단체라는 의혹도 제기되고 있다. 대구시는 이 여성이 지난 6일과 7일 대구 동구에 있는 직장 C클럽에 출근했으며 지난달 29일에는 서울 강남의 C클럽 본사도 방문했다고 밝혔다.

정윤석 한국교회이단정보리소스센터장은 “신천지가 다단계 사업을 공식적으로 하고 있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면서 “하지만 신천지 자체가 다단계 방식이라 다단계 사업에도 관여하고 있을 가능성은 배제할 수 없다”고 말했다.

임보혁 황윤태 기자 bossem@kmib.co.kr




더 보기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