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수를 하루 앞둔 지난 18일 오후 세종시 연동면의 한 비닐하우스 복숭아밭에 복사꽃이 만발해 봄이 성큼 다가왔음을 알리고 있다. 연합뉴스

20일부터는 영하권의 날씨가 풀리고 낮 최고기온이 10도 안팎으로 크게 올라 포근한 날씨를 보이겠다.

기상청은 20일 서해상에서 동진하는 고기압의 영향으로 전국 모든 지역의 기온이 크게 오르겠다고 19일 예보했다. 아침 최저기온도 서울 1도, 인천 2도, 강릉 3도 등으로 전국 대부분 지역이 영상권을 기록하겠다. 낮 최고기온도 서울이 10도, 춘천 11도, 강릉 13도 등으로 따뜻하겠다.

윤기한 기상청 통보관은 “일부 지역에서는 18일까지 쌓인 눈이 얼어 도로가 미끄러운 곳이 있어 교통안전에 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21일 저녁부터 22일 낮까지는 전국에 걸쳐 다시 비가 내린 뒤 다시 추워지겠다.

황윤태 기자 trul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