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교회가 먼저 회개할 때지 거리로 나갈 때 아니다”

목회자 기도모임 ‘말씀과 순명’에서 전병금 원로목사 교회의 자성 촉구

전병금 강남교회 원로목사가 19일 서울 서초구 양재 온누리교회에서 열린 ‘말씀과 순명 기도회’에서 한국교회가 자성해야 한다고 설교하고 있다. 송지수 인턴기자

전병금 강남교회 원로목사가 “교회가 먼저 회개해야 국가에 희망을 줄 수 있다”며 한국교회의 자성을 촉구했다. 19일 오전 서울 서초구 양재 온누리교회에서 열린 두 번째 ‘말씀과 순명 기도회’에서다.

전 목사는 “우리나라가 진보와 보수의 갈등으로 아주 위중한 상황에 놓였다”면서 “정치뿐 아니라 기독교계의 갈등이 과거에 보지 못했던 양상으로 드러나고 있다”고 우려했다. 이어 “한국교회는 산업화와 도시화에 힘입어 가장 큰 종교로 성장했지만, 사회에 선한 영향을 주지 못해 비판에 직면했다”면서 “하나님 나라의 모습을 잃고 이기적인 종교집단으로 전락해 구원의 역동성을 상실하고 말았다”고 했다.

광화문광장 집회에 대해서도 문제를 제기했다. 전 목사는 “한 교계 연합단체가 광화문광장에서 정권 퇴진운동을 노골적으로 하고 있다”며 “국가가 나치처럼 하나님의 형상을 짓밟는 심각한 인권문제를 일으키고 평화 대신 전쟁을 택한다면 교회가 생명을 걸 수도 있지만, 지금은 교회가 먼저 하나님 나라의 모습을 회복할 때지 거리로 나갈 때가 아니다”고 선을 그었다. 그러면서 “그리스도의 몸 된 교회들이 하나님 나라의 모습을 회복하라”고 주문했다. 하나님 나라의 원형을 예수 그리스도의 사역에서 찾을 것도 권했다.

그는 “예수님은 가난한 자, 병든 자, 소외된 자를 섬기고 이들에게 사랑을 나누셨다”면서 “교회가 정치문제에 대해 극좌와 극우에 서기보다 세상에 하나님 나라와 그의 의를 외치며 실천하는 모습을 먼저 보이라”고 했다. 또 “인권과 평화에 역행하는 세력에는 경종을 울리고, 하나님 나라의 질서를 따르는 이들에게 협력을 아끼지 않아야 한다”고도 말했다.

예배 후 이어진 기도회에서 유기성 선한목자교회 목사는 “분노의 영을 경계하자”고 권했다. 유 목사는 “분노의 영이 우는 사자처럼 삼킬 사람을 찾아 돌아다니고 있다”면서 “온 사회에 분노와 비난, 화가 가득한데 여기에서 벗어나게 해 달라고 기도하자”고 했다.

말씀과 순명 기도회는 지난 12일 시작됐다. 한국사회의 혼란이 교회와 그리스도인의 죄로 인한 결과임을 직시하고 목회자들이 모여 기도하자는 게 목적이다. 첫 번째 기도회에서 홍정길 목사가 “더불어민주당이 사회주의 정책을 추진하려 한다. 이번 총선은 체제를 선택해야 하는 선거”라고 설교하면서 이념 편향 논란을 빚었다. 이날 홍 목사는 해외 일정으로 참석하지 않았다.

다음 기도회는 26일 정주채 향상교회 은퇴목사의 설교로 진행된다. 정 목사는 최근 한 인터넷 매체에 문재인정권을 비판하는 칼럼을 게재했다.

장창일 기자 jangci@kmib.co.kr



신청하기

국내외 교계소식, 영성과 재미가 녹아 있는 영상에 칼럼까지 미션라이프에서 엄선한 콘텐츠를 전해드립니다.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