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수영로교회, ‘특새 헌금’ 장애아동 치료 위해 기부


부산 수영로교회(이규현 목사)가 경제적 어려움으로 제때 치료받지 못하는 영유아 장애아동을 위해 7321만7000원을 밀알복지재단(이사장 홍정길 목사)에 기부했다(사진). 이번 기부금은 지난해 12월 30일부터 지난달 17일까지 진행된 특별새벽기도회에서 나온 성도들의 헌금으로 마련됐다. 이규현 목사는 “어려운 가정형편으로 조기 치료를 놓쳐 심각한 장애로 이어지는 안타까운 경우가 많다는 이야기를 듣고 지원을 결정했다”며 “특히 영유아기에 치료의 골든타임을 지키는 것은 아이들의 생명과 장애 치료에 결정적으로 중요하다는 이야기에 많은 성도가 관심과 사랑을 모아줬다”고 전했다. 유권신 밀알복지재단 네트워크사업부장은 19일 “영유아 장애아동들과 그 가족들에게 치료를 위한 기부금은 물론 따뜻한 응원까지 전달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기영 기자 ky710@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