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천지 신도가 슈퍼전파자인데… ‘동선 묵비권’에 방역 실패 우려

대구·경북 코로나19 확산 비상

대구 남구보건소 관계자가 19일 코로나19 31번째 확진자가 다녀간 것으로 알려진 대명동 신천지예수교회 다대오지성전 앞에 주차된 차량에 방역작업을 하고 있다. 뉴시스

19일 새롭게 확인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추가 확진자 중 신천지예수교회 다대오 지성전(신천지 대구교회) 신도만 14명인 것으로 밝혀졌다. 하지만 이들이 동선과 접촉자 공개를 꺼리고 있어 코로나19 방역에 차질이 우려된다. 정부의 철저한 조사와 대처가 시급하다.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코로나19 신규 환자 20명 가운데 15명이 신천지 신도인 31번 환자와 연관된 것으로 확인됐다. 이 중 14명이 31번 환자와 함께 신천지 집회에 참석한 신도인 것으로 알려졌다. 집단감염이 발생한 셈이다.

대구시 관계자는 “신천지 신도인 추가 확진자들이 이동 경로 확인에 협조를 잘 안 해주고 있다”면서 “이 때문에 상세한 이동 경로 파악과 방역에 어려움이 많다”고 전했다.

이들이 동선 공개를 꺼리는 이유는 은밀하게 운영하는 복음방과 위장교회, 교육센터의 위치를 숨기기 위한 것으로 추정된다. 신분을 숨기고 정통교회 교인들을 미혹해 온 사실이 드러나는 것을 피하고 동료 신도들을 은폐하려는 의도도 있어 보인다.

31번 확진자가 지난 9일과 16일 출석한 신천지 집회에는 각각 400여명이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 모두를 자가격리하려면 방역당국과 협력해야 하는데 신천지는 오히려 주위에서 물어보면 9일과 16일 집회에 참석하지 않았다고 속이라는 지침을 내려보냈다.

신천지 내부 소식통에 따르면 신천지 섭외부는 “현재 대구 코로나 확진자 관련으로 S(신천지) 얘기가 많이 나오고 있다”면서 “핍박자들의 현재 상황을 빠르게 확인해 대처하자”는 공지를 내렸다. 해당 공지에는 ‘그날 친구랑 놀러 가느라 집회에 안 갔다’ ‘성전 말고 다른 곳에서 모임을 가졌다’ ‘부모님 반대로 집회에 안 나가고 있었는데 덕분에 건강을 지키게 됐다’는 식으로 거짓 대응할 것을 주문하는 등 상세 지침이 담겨 있다.

신현욱 구리이단상담소장은 “너무나 비상식적인 대처”라면서 “신천지 신도들이 일반 국민들의 피해는 안중에도 없고 조직의 대외 이미지와 이만희 교주 등 수뇌부의 책임 추궁만 우려하기 때문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신 소장은 “신천지 대구교회는 입주해 있는 건물 모두를 사용해 사이비종교 모임을 한다고 보면 된다. 방역당국은 CCTV를 통해 신도들의 이동 경로를 철저히 확인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신천지가 비밀리에 운영 중인 ‘센터’ 등 신천지 내부 교육기관에 대한 조사도 필요하다”며 “신천지 대구교회 신도만 8000명이 넘는데 이들은 비밀센터로 흩어져 추가 교육을 받는다. 코로나19 추가 확산에 제대로 대처하려면 정부는 이 부분에 대한 강제조사에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임보혁 기자 bossem@kmib.co.kr



신청하기

국내외 교계소식, 영성과 재미가 녹아 있는 영상에 칼럼까지 미션라이프에서 엄선한 콘텐츠를 전해드립니다.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