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무성 미래통합당 의원의 불출마로 공석이 된 부산 중·영도가 공천 잡음의 핵으로 떠오르고 있다.

같은 당 이언주(사진) 의원이 해당 지역 전략공천을 운운하자 이해당사자들은 물론 동료 의원들 사이에서도 부적절한 발언이라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유승민 의원은 새로운보수당 출신 의원들과의 형평성에 어긋난다며 당 공천관리위원회에 문제제기까지 한 것으로 알려져 ‘영도 공천’이 계파 갈등의 단초가 될 가능성도 있어 보인다.

공천 논란은 이 의원이 한 언론 인터뷰에서 부산 중·영도 전략공천을 공관위로부터 약속받았다고 언급하면서 시작됐다. 영도 출신인 이 의원은 유력한 출마예상자로 거론돼 왔다. 하지만 이 지역에는 자유한국당 시절 공천을 신청한 예비후보자가 3명이나 있는 상황이다. 이 의원은 통합 전에는 미래를향한전진4.0(전진당) 소속이었기 때문에 따로 공천을 신청하지는 않았다.

경쟁자들이 존재하는 만큼 경선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김무성 의원으로부터 나왔다. 이에 이 의원이 “보수 진영 분열을 일으킨 분이 막후정치를 하고 있다”며 감정 섞인 반응을 내놓으면서 당내에서도 비판이 잇따랐다. 통합당으로 합류하자마자 자신의 전략공천 이야기를 꺼낸 것 자체가 ‘지분 요구’처럼 비칠 수 있다는 것이다.

부산을 지역구로 둔 장제원 의원은 19일 페이스북을 통해 “통합의 잉크도 마르기 전에 경거망동을 삼가기 바란다”며 “경기도에서 국회의원을 지낸 분이 부산에 내려오는 것만으로도 논란이 있다. 자신을 과대포장하고 그토록 오만한 모습을 보니 안타깝다”고 비판했다. 김 의원도 기자들과 만나 “전략공천하면 분열할 것”이라고 우려했다.

새로운보수당 출신 의원들 사이에서는 형평성에 어긋난다는 불만이 터져나왔다. 새보수당도 전진당과 동등한 합당 파트너인데 이 의원 측만 배려하고 있다는 것이다.

이날 국회 본회의장에서는 이혜훈 통합당 의원이 유승민 의원과 이 같은 내용의 문자를 주고받은 장면이 한 언론사 카메라에 포착됐다.

유 의원은 문자에서 ‘이언주는 험지인 경기 광명을을 피해서 부산으로 단수 공천받고, 이혜훈은 컷오프, 지상욱·민현주·하태경은 경선, 이런 결과가 되면 형평성에 어긋난다. 김형오 공관위원장의 공천 원칙이 뭐냐는 반발이 제기되고 있다’는 내용을 김세연 공관위원 등에게 보냈다고 전했다. 유 의원은 김형오 공관위원장을 거론하며 “갈수록 이상해진다”고도 했다.

김 위원장은 “처음 듣는 이야기”라며 “문자도 받지 못했다”고 해명했다.

심우삼 김용현 기자 sa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