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난성에서 바이러스 샘플 실험을 하는 연구진. AFP연합뉴스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바이러스가 구강뿐 아니라 항문에서 채취한 검체와 혈액에서도 검출됐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이는 대변에 섞인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주변을 오염시키거나 화장실의 하수도를 거쳐 에어로졸 형태로 전파될 가능성을 높여주는 것이어서 주목된다.

중국 언론에 따르면 우한바이러스연구소와 우한 폐병원 연구팀이 국제학술지 ‘신종 미생물과 감염(Emerging Microbes and Infections)’에 발표한 최신 논문에서 “코로나19 확진을 받고 10일째 치료 중인 환자 15명을 대상으로 항문에서 면봉으로 검체를 채취해 분석한 결과 4명(26.7%)이 바이러스 양성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특히 환자들이 감염의 후반 단계로 갈수록 구강에서 채취한 검체보다 항문에서 채취한 검체에서 양성률이 더 높았다.

검체 채취 실험 첫날에는 구강 면봉의 바이러스 양성률이 50%로 항문 면봉(25%)보다 높았지만, 실험 5일째에는 구강 면봉의 양성률이 25%로 낮아졌고, 항문 면봉의 양성률이 37.5%로 높아졌다. 일부 환자의 경우 혈청 검사에서 바이러스가 검출됐지만 구강 검체에서는 음성으로 나타났다.

특히 이번 연구 결과는 에어로졸을 통한 바이러스 전파 가능성과 연관이 있다. 연구팀은 “이는 코로나19가 호흡기, 대변-구강 또는 체액 경로를 통해 전파될 수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2003년 사스(SARS·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 당시 홍콩의 한 아파트에서 321명이 감염됐는데, 이는 한 감염자가 용변을 보고 물을 내린 뒤 바이러스가 포함된 에어로졸이 배수구 등으로 퍼진 것으로 추정됐다.

한편 퉁차오후이 베이징 차오양병원 부원장은 “코로나19는 50세 이상 고령 환자가 많고 병의 진행 속도가 사스보다 훨씬 빨라 초기 조치를 못하면 환자가 곧바로 호흡 기능을 상실하는 상태에 이른다”며 사스보다 치료가 어렵다고 주장했다. 그는 “코로나19는 폐에 가장 심한 손상을 주지만 심장, 신장, 장 등 여러 기관의 기능도 파괴한다”고 덧붙였다. 또 왕천 중국공정원 부원사는 “사스는 숙주가 사망하면 사라지지지만 코로나19는 독감처럼 계속 살아남는 만성 질병이 될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베이징=노석철 특파원 schroh@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