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신임 사장에 박성제(53·사진) 보도국장이 내정됐다.

MBC 대주주인 방송문화진흥회(방문진) 이사회는 22일 박 보도국장과 박태경(58) MBC 전략편성본부장, 홍순관(59) 여수 MBC 사장 등 사장 후보 3명에 대해 정책발표회와 심층 면접을 진행한 후 표결로 신임 사장을 내정했다. 본래 시민평가단 100여명이 참여하는 정책발표회를 통해 1명을 떨어뜨리는 과정을 거칠 예정이었으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해당 절차가 취소됐다.

박 내정자는 1993년 MBC 기자로 입사해 정치부·경제부·사회부 등을 거쳤다. 전국언론노동조합 MBC 본부장을 지냈으며, 2012년 김재철 사장 재임 당시 공정방송 파업 배후로 지목돼 해고됐다가 2017년 최승호 현 MBC 사장 취임 후 복직했다. 2018년 6월 보도국장에 임명된 후에는 ‘뉴스데스크’를 확대 편성했다. 박 내정자는 24일 MBC 주주총회에서 사장으로 공식 선임된다. 박 내정자는 “적폐청산 슬로건은 거둘 때가 됐다”며 “화합하고 통합하는 MBC를 만들겠다”고 했다. 임기는 3년이다.

강경루 기자 ro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