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 주일예배 괜찮을까?… “신학적으로 문제 안 돼”

예배학자 “주일성수 개념 훼손 안 해”

대구 동신교회가 23일 코로나19의 지역사회 감염을 막기 위해 교회를 폐쇄해 주차장이 한산하다. 국민일보DB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으로 대구·경북 지역뿐 아니라 전국의 적잖은 교회들이 23일 주일예배를 온라인 예배로 대체했다.

우리나라 교회가 주일에 문을 닫은 건 처음 있는 일이나 마찬가지다. 6·25전쟁 중에도 피난지에 교회를 세워 예배를 드렸기 때문이다.

이런 전통으로 교회 현장에서는 혼란도 있다. 교회 폐쇄가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불가피한 조치라는 걸 알면서도 ‘주일 성수는 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의견도 나온다.

예배학자들의 생각은 어떨까. 피치 못할 상황이라면 온라인 예배를 드리는 것도 무방하다고 입을 모았다.

김명실 영남신대 교수는 24일 “예배학자로서 주일예배까지 온라인으로 대체하기로 한 여러 교회의 판단은 너무 적절하다고 본다”면서 “신학적으로 문제 될 부분은 없다”고 했다. 김 교수는 “온라인 예배라고 주일 성수의 개념을 훼손하진 않는다”면서 “기독교 박해 시기에 이교도들이 모이는 바벨론 회당이나 지하동굴인 카타콤에서도 예배를 드렸다. 주일예배를 드리는 것 자체가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몇 가지를 주의하라고 조언했다. 그는 “예배의 중요한 요소 중에는 하나님의 계시와 교인들의 응답, 여기에 공동체성이 더해져야 한다”면서 “당분간 온라인 예배를 드리게 될 텐데 이 부분을 보완할 아이디어를 내야 한다”고 당부했다. 무엇보다 온라인 예배를 준비하면서 예배 순서 전체를 녹화하거나 생중계하라고 주문했다. 설교만 공유하는 건 온전한 예배로 보기 어렵기 때문이다.

김 교수는 “설교자가 예배 전체를 순서에 따라 진행하고 이를 녹화해 교인들과 공유해야 한다”면서 “가능하면 구역 단위로 모여서 교회가 제공한 예배 영상으로 함께 예배드리며 성도 간 교제하면 좋다”고 권했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이 또한 여의치 않을 수 있다. 김 교수는 “무조건 소그룹으로 모여야 한다는 건 아니다”면서 “예배를 드린 뒤 문자로 교구 목사에게 예배드리고 받은 은혜나 기도 제목을 나누는 것으로 성도의 교제를 대신할 수도 있다”고 했다. 이어 “목회자들도 교인들과 온라인 심방을 통해 공동체의 건강성을 유지해야 한다”고 밝혔다.

장창일 기자 jangci@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