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까지 30개 교구가 교회 되도록 분립”

이찬수 분당우리교회 목사 로드맵 밝혀… ‘1만 성도 파송운동’ 약속 7년 만에

이찬수 분당우리교회 목사가 23일 주일예배에서 설교하고 있다. 그는 ‘1만 성도 파송운동’을 언급하며 교회 분립 핵심 로드맵을 밝혔다. 분당우리교회 홈페이지 캡처

‘현재 20개 교구를 올해 연말 30개 교구로 개편한다. 이후 1년간 과도기를 거쳐 2021년 말 해당 30개 교구가 자연스럽게 교회가 되도록 분립한다.’

이찬수 분당우리교회 목사가 23일 주일예배 설교에서 밝힌 교회 분립의 핵심 로드맵이다. ‘10년 내 분당우리교회 성도를 5000명 이하로 줄이겠다’ ‘교육관(서현드림센터)을 10년간 쓰고 한국교회와 사회를 위해 쓰이도록 매각하겠다’를 골자로 ‘1만 성도 파송운동’을 약속한 지 7년여만이다.

이 목사는 이날 ‘일만 성도 파송 운동의 정신’을 주제로 설교에 나섰다. 이 목사는 설교 도중 “약속을 지키기 위한 과도기적 결정”이라며 당회에서 논의한 내용을 소개했다.

그는 개편된 30개 교구에 해당하는 30개 교회 담임목사로 분당우리교회 부교역자 중 15명, 추천받은 외부인사 15명을 세우겠다고 했다. 교회 이름에 ‘우리’라는 단어는 사용하지 않는다. 교회를 프랜차이즈화하지 않고 완전히 독립시키기 위해서다. 교인들은 30개 교회 또는 동네 교회로 갈 수 있도록 자발적 선택권을 갖는다.

‘주일 장년 출석인원 5000명 이하 교회’를 이루기 위해 은퇴 시점까지 끊임없이 교인을 파송하겠다며 자신의 거취도 밝혔다. 이 목사는 “내후년 본격적으로 파송운동이 시작되면 최대 1년까지 안식년으로 교회를 떠나 있겠다”면서 “안식년 복귀 후 1년 뒤까지 교인 수가 5000명 이하로 줄지 않으면 사임하겠다고 하나님께 약속했다”고 말했다.

한국교회와 사회를 위한 드림센터 기증 계획도 전했다. 핵심은 3년 내 교회와 분리된 재단을 설립해 다음세대를 위한 사역을 펼치는 것이다. 다음세대는 4개(목회자, 크리스천, 비기독교인, 장애인) 그룹에 해당하는 청년들로 정했다.

이 목사는 “어떤 꼼수도 없이 하나의 이벤트가 아닌 다음세대를 살리는 무브먼트가 되기 위해 전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최기영 기자 ky710@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