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과 아프리카 미래 여는 복음의 씨앗이자 시발점”

복음의전함, 남아공 요하네스버그에 복음광고

남아프리카공화국 요하네스버그에서 프리토리아로 이동하는 N1 고속도로 옆에 ‘괜찮아, 예수님과 함께라면’(It’s Okay with Jesus)라는 문구가 새겨진 대형 광고판이 등장했다. 복음의전함이 지난 17일 세운 이 복음광고판은 한 달간 663만여명에게 노출된다.

남아프리카공화국의 관문이자 경제 중심도시인 요하네스버그 랜드버그 센터포인트 광장. 22일 오후(현지시간) 이곳에 진풍경이 펼쳐졌다. “기아둣탄다(사랑합니다), 자블라니(행복하세요).” 하얀색 티셔츠에 에코백을 멘 사람들이 한국 연예인 사진이 인쇄된 전도지를 돌리며 연신 줄루어로 인사를 건넸다. 티셔츠와 에코백 중앙엔 ‘괜찮아, 예수님과 함께라면’(It’s Okay with jesus)이 새겨져 있었다.

30분이 채 되지 않아 생필품을 사려온 현지인, 기념품을 사려온 관광객, 물건을 파는 상인 등 이곳을 찾은 수많은 사람의 손에 전도지가 하나씩 들렸다. 복음의전함(이사장 고정민)이 17일부터 한 달간 진행하는 ‘아프리카를 전도하다’ 캠페인의 연합 거리전도 모습이다.

서의택(58 새중앙교회) 집사는 거리전도에 참여하려고 한국에서 20시간 넘게 날아왔다. 그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참여가 망설여지기도 했지만 ‘땅끝까지 증인이 되라’는 말씀을 붙들고 이 자리에 왔다”며 “아프리카 땅에서 전도를 하고 있는 지금이 정말 감격스럽다”고 말했다.

신소영(45 요하네스버그 은혜로교회) 전도사는 흑인 청년 2명과 함께 거리 전도에 나섰다. 청년 윌터(23)와 날리지(27)는 요하네스버그 빈민 밀집지역에서 가난한 아이들을 공부시키며 신앙으로 양육하는 믿음의 전사들이다. 신 전도사는 “늘 복음에 빚진 자로 살아가고 있다고 느꼈는데 동역하는 청년들과 거리에서 복음을 전하니 뿌듯하다”며 웃었다.

황덕영 새중앙교회 목사(왼쪽 두 번째), 고정민 복음의전함 이사장(왼쪽 네 번째)이 22일 요하네스버그 랜드버그 센터포인트 광장에서 진행된 연합거리전도에서 참가자들과 기념촬영하는 모습.

연합거리전도는 이번 캠페인의 하이라이트였다. 참가자들은 센터포인트 광장을 중심으로 주변을 오가며 영어와 줄루어로 번역된 복음광고 전도지 15만장을 나눠줬다. 이곳에 모인 전도단은 현지 교회와 한인 교회 성도뿐 아니라 프리토리아 외곽 소상구베와 한국에서 온 비전트립팀 17명, 아프리카 남동부 에스와티니에서 온 70명의 학생 등으로 구성됐다.

복음의전함은 아프리카에 복음의 씨앗을 심기 위해 ‘6대주 광고선교 캠페인’의 여섯 번째이자 마지막 지역으로 남아공을 택했다. 이번 캠페인에는 아프리카한인교회협의회, 중남부아프리카선교사회, 요하네스버그에 위치한 BTC침례신학대, 로즈뱅크유니온처치 등 현지 교회와 기관들이 남아공 복음화를 위해 힘을 모았다.

남아공 요하네스버그 페른데일 지역에 세워진 복음광고판 앞에서 지난 21일 현지 한인 성도들과 한국에서 현장을 찾은 성도, 복음의전함 스태프들이 모여 아프리카 복음화를 위해 기도하고 있다.

요하네스버그 랜드버그 도로변에 대형 옥외광고, 프리토리아 고속도로로 이동하는 N1 고속도로 위에는 대형 복음광고가 세워져 한 달간 현지인에게 노출된다. 하루 평균 22만1000명(월평균 663만여명)이 오가는 길목이다.

유훈 프리토리아 한인교회 목사는 “복음의 씨앗이 자라고 열매 맺게 하는 것은 오직 하나님께서 하시지만, 씨앗을 뿌리는 것은 우리의 사명”이라며 “우리가 전하는 복음의 씨앗이 절망과 좌절에 빠진 이들을 살릴 것”이라고 전했다.

은다바 로즈뱅크유니온처치 목사는 “머나먼 곳에서 남아공을 찾아와 함께 복음을 전할 수 있음에 감사하다. 광고선교 캠페인이 하나님과 함께 아프리카의 미래를 열어가는 하나의 시발점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연합거리전도를 하루 앞둔 지난 21일 오후엔 로즈뱅크유니온교회에서 연합집회와 기도회가 열렸다. 한국교회 목회자 대표로 참석한 황덕영 새중앙교회 목사는 “나의 삶 가운데 ‘괜찮아. 예수님과 함께라면’이 먼저 이뤄져 하나님께 모든 계획을 맡길 때 나라와 언어를 초월해 주님의 사랑이 전파될 것”이라고 말했다. 남아공 브라질 한국의 성도들은 성공적인 연합거리전도와 아프리카의 복음화를 위해 뜨겁게 기도했다.

복음의전함 고정민 이사장은 “북아메리카 미국에서 시작해 아시아 태국, 오세아니아 호주 뉴질랜드, 유럽 독일, 남미 브라질을 거쳐 아프리카에 도착했다”며 “아프리카를 복음으로 물들이고 그 복음의 물결이 전 세계 열방으로 이어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요하네스버그(남아공)=글·사진 강민석 선임기자 kang1960218@gmail.com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신청하기

국내외 교계소식, 영성과 재미가 녹아 있는 영상에 칼럼까지 미션라이프에서 엄선한 콘텐츠를 전해드립니다.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