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각장애 대학생 23명에 총 6100만원

실로암시각장애인복지관 상반기 ‘효명장학금’ 수여


실로암시각장애인복지회 부설 실로암시각장애인복지관(관장 김미경)은 지난 19일 서울 관악구 남부순환로 복지관 강당에서 ‘2020년 상반기 효명장학금 수여식’을 갖고 조은혜(연세대 시스템생물학과 2학년)씨 등 시각장애 대학생 23명에게 총 6100만원의 장학금을 전달했다(사진).

복지회 이사장 김선태 목사는 인사말에서 “꿈을 이룰 수 있는가는 마음가짐에 따라 달라진다”며 “마음에 뜨거운 열정을 품는 효명장학생이 되길 바란다”고 격려했다. 장학금을 받은 조씨는 “장애라는 한계에 부딪힐 때마다 현실과 타협해 꿈을 포기하고 싶었다. 하지만 나의 가능성을 발견해주고 믿어주는 분들이 있기에 포기하지 않았고 감사드린다”고 했다.

이날 장학금은 실로암의료선교복지연합회 총재 김건철 장로, ㈜AMO그룹 김병규 회장, 한샘DBEW연구재단, 실로암안과병원장 김선태 목사와 김정자 사모, 도림교회 정명철 목사, 태안근흥장로교회 유경선 목사, 복지회 구철회 이사 등이 후원했다. 이 장학사업은 1978년 대한예수교장로회 총회 맹인선교부에서 시작했다. 2010년 실로암시각장애인복지관에서 ‘효명장학사업’으로 다시 시작한 뒤 시각장애인 대학생 1341명에게 20억3000만원의 장학금을 지원했다(문의 02-880-0860~5).

유영대 기자 ydyo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