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7일 오후부터 약국, 우체국, 농협 등 공적 판매처에 마스크 350만장이 매일 공급된다. 1인당 구매량은 5장으로 제한된다.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은 2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마스크 수급안정 추가조치 태스크포스(TF) 회의’를 열고 이러한 내용을 확정했다.

정부는 전날 마스크 일일 생산량의 50% 이상을 공적 판매처에 출고하도록 하는 내용의 긴급수급조정조치 개정을 통해 하루 500만장을 출고하도록 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공적 판매처 출고분 가운데 240만장은 전국 2만4000여곳 약국에 100장씩 공급하며, 110만장은 읍면 지역 우체국 1400곳과 서울·경기 외 지역 농협 1900곳에 우선 공급하는 방안을 확정했다.

이외에도 의료기관과 대구의사회에는 하루 50만장씩 공급하고 대구·경북 지역에는 하루 100만장씩을 추가 공급한다. 이를 통해 대구·경북에 마스크 총 1000만장을 공급할 계획이다.

정부는 공적 판매처의 마스크 가격을 생산원가와 배송비를 합쳐 합리적인 수준으로 권고하고, 1인당 구입 가능 수량을 5장으로 제한한다.

정부는 주기적으로 마스크 수급안정 추가조치 TF를 열어 마스크 판매가격과 판매수량은 물론 수출제한조치 이행 등을 점검할 계획이다.

김준엽 기자 snoop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