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시민(사진)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보수 진영의 중국인 입국 금지 요구를 적극 반박했다.

유 이사장은 지난 25일 유튜브 채널 ‘알릴레오’에서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확진자 가운데) 중국인은 6명밖에 없다. 중국에서 유입된 확진자 4명 중 3명은 완전히 나아서 퇴원해서 집에 갔다. 나머지는 일본에서 감염된 중국인, 국내에서 감염된 중국인”이라며 “우리 국민이 (중국인으로부터) 전염된 경우가 없다”고 말했다. 이어 “만약 중국에서 유입된 확진자들이 병을 퍼뜨렸다면 어디서 확진자가 제일 많이 나왔을까”라고 물은 뒤 “인천 차이나타운, 서울 대림동, 신도림동인데 거기 (확진자가) 한 명도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대구·경북에서 대량 확진자가 나왔다. 중국과 관련이 가장 적은 동네”라고 덧붙였다.

유 이사장은 “권영진 대구시장이 ‘중국인 입국을 막았어야 하는데 그때 못 막아서 이렇게 됐다’는 식으로 이야기했다”며 미래통합당 소속인 권 시장을 비판했다. 유 이사장은 “권 시장이 코로나19를 열심히 막을 생각이 없는 게 아닌가 의심이 든다”며 “문재인 정권이 친중 정권이어서 중국 눈치 보느라 입국 금지 안 해서 나라가 망했다고 말하고 싶은 거다. 이 사람 마음속에는 정치적인 관심밖에 없는 것 같다”고 말했다.

박재현 기자 jhyu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