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천지, 우한에서 코로나19 발병 때까지 활동”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보도


중국에서 활동했던 신천지예수교증거장막성전(신천지)을 통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가 한국에 옮겨졌을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홍콩에서 발행되는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는 25일 신천지 신도라 밝힌 28세의 유치원 교사를 인터뷰해 중국 신천지가 코로나19가 발병할 때까지 활동했다고 보도했다(사진).

이 신도는 “바이러스에 대한 소문이 지난해 11월 퍼지기 시작했지만, 아무도 심각하게 받아들이지 않았다”며 “코로나19가 확산된다는 사실을 깨달은 12월 모든 집회를 중단했다”고 밝혔다. 이어 “대부분 회원이 지난달 말 춘제가 시작할 때 거주지로 돌아갔다”고 덧붙였다.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는 우한에 신천지 신도가 200여명 활동하고 있으며 온라인 설교 등을 나누며 1월 말까지 모임을 가졌다고 보도했다.

중국 내 신천지는 2만명 정도로 베이징 상하이 다롄 창춘 선양 등 대도시에 거주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과거 신천지 선교사였던 빌 장(33)은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에 “단체의 비밀스러운 성격 때문에 효과적인 단속이 어렵다”며 “8~10명으로 구성된 소규모 그룹에서 모임을 계속하다 감시가 완화됐을 때 그룹화했다”고 소개했다.

실제로 중국 우한 지역 신천지 조직은 부산에서 활개 치는 야고보 지파가 관리하고 있다. 종말론사무소가 26일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부산 야고보 지파장은 지난 9일 신천지 모임에서 “중국이 지금 보니까 700명 넘게 죽었잖아요. 확진자가 3만명이 넘잖아요. 그 발원지가 우리 지교회가 있는 곳”이라고 주장했다.

지난해 3월 기준으로 신천지의 ‘각 국가별 진출 현황’을 보면 중국 우한에는 235명의 신도가 활동하고 있다.

부산지역 신천지에서 10년 넘게 활동한 A씨는 “중국 포교지에서 다수의 구역장, 부장, 부녀회장, 청년부회장, 장년부회장, 신학원장으로부터 올라온 정보를 한국인 총무와 담임 강사가 취합해 수시로 부산 지파장과 과천 본부에 보고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신천지 탈퇴자와 전문가들은 신천지가 자료를 파기하기 전에 압수수색을 통해 해외 포교 및 포교꾼 현황, 코로나19 관련 보고서 등을 확보해야 한다고 촉구하고 있다.

진용식 한국기독교이단상담소협회장은 “대구 신천지를 통해 코로나19가 급속도로 확산됐는데, 중국 우한을 다녀온 신천지 고위급을 통해 국내에 퍼졌을 가능성이 매우 크다”면서 “압수수색을 통해 중국 포교 현황과 코로나19 감염상황은 물론 전체 신도 리스트, 한국교회를 공격했던 자료까지 샅샅이 찾아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신천지 전도 교관으로 활동했던 B씨도 “우한에 해외 포교지가 있었다는 것은 한국 관리자가 있고, 포교·교육 현황, 감염 여부에 대한 상세 보고가 있었음을 의미한다”고 말했다. 이어 “신천지가 자료를 파기하기 전 압수수색을 통해 우한을 수시로 방문했던 고위 관리자와 수행원이 누구인지 밝혀내고 하루빨리 역학조사를 벌여야 한다”고 촉구했다.

백상현 김동우 기자 100sh@kmib.co.kr




더 보기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