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겨자씨] 시냇가에 심은 나무의 양면성


시냇가에 심은 나무는 가뭄 때에도 늘 물을 공급받기에 잎이 마르지 않고 열매를 잘 맺습니다. 늘 하나님 은혜를 공급받아 끊이지 않고 성령의 열매를 맺는 것이 ‘시냇가에 심은 나무’ 같은 복입니다.

이스라엘의 시냇가에 심은 나무엔 다른 면이 하나 더 있습니다. 이스라엘 땅은 시냇가에서 조금만 벗어나도 메마른 광야입니다. 항공사진을 보면 나무가 강줄기를 따라 자라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한쪽이 강물이면 반대쪽은 광야입니다. 시냇가에 심은 나무라 할지라도 반대쪽을 바라보면 은혜의 강물 대신 메마른 땅만 보입니다.

“그는 물가에 심어진 나무가 그 뿌리를 강변에 뻗치고 더위가 올지라도 두려워하지 아니하며 그 잎이 청청하며 가무는 해에도 걱정이 없고 결실이 그치지 아니함 같으리라.”(렘 17:8) 지금 눈에 메마른 세상만 보인다면, 뒤를 돌아보십시오. 여전히 우리에게 베푸시는 하나님 은혜를 발견할 것입니다. 더위가 오고 가뭄이 몰려와도 두렵지 않은 것은 광야 같은 세상이 아니라 은혜의 강물을 바라보기 때문입니다.

손석일 목사(서울 상일교회)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