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교육청 직원들이 27일 구내식당에서 맞은편을 다 비워놓고 점심식사를 하고 있다. 비말로 전염되는 것으로 알려진 코로나 바이러스 차단을 위한 행태로, 신천지발(發) 코로나19 공포가 엄습한 대구에선 일반 식당에서도 ‘맞은편 비워놓기 식사’ 풍경이 낯설지 않다. 연합뉴스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