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암환자 의사를 만나다] 한밤중에 2~3회 벌떡… “소변 잦으면 전립선암 의심을”

“배뇨장애 치부했더니 암”… 치료법은 남성호르몬 차단

정재영 국립암센터 비뇨기암센터 교수는 “밤에 소변을 누기 위해 2~3번 이상 깬다면 전립선 질환을 의심하고 전립선특이항원(PSA) 검사를 받아야 한다”고 조언한다. 박효상 쿠키뉴스 기자

“하늘이 노랗고 다리가 후들거렸습니다. 암이라고 하니 까마득하더군요.” 전이성 전립선암으로 투병 중인 정충현(65)씨는 암 선고를 받을 당시를 이렇게 회상했다. 평소 배뇨장애가 있었지만 ‘나이 때문이려니’하고 넘긴 게 화근이었다. 정씨는 “소변이 30분, 15분마다 한 번씩 마려웠다. 밤에는 갑자기 소변이 마려워 고생했다”며 “불편했어도 약 먹고 2~3년 정도 그럭저럭 버텼다. 암인 줄은 꿈에도 몰랐다”고 했다.

전립선암은 세계적으로 남성에게 폐암 다음으로 많이 생기는 암이다. 전립선암의 80%는 완치율이 95% 이상으로 높아 ‘착한 암’이라고도 불린다. 그러나 암세포가 뼈, 임파선, 간, 폐 등으로 퍼진 전이성 전립선암(4기 전립선암)은 생명까지 위협한다. 국내에서 매년 약 1만4000명의 전립선암 환자가 나타나고 있는데 이 중 전이성 전립선암 환자들이 약 15~20%를 차지한다.

정씨는 진단 당시 이미 엉치뼈 쪽으로 암이 전이된 상태였다. 전립선특이항원(PCA) 수치도 260ng/㎖로 정상치(0~4ng/㎖)를 웃돌았다. 전립선암은 증상만으로 알아채기 어렵다. 주요 증상인 배뇨장애가 50대 이상에서 흔히 발생하는 전립선비대증과 거의 유사하기 때문이다. 정씨의 주치의인 정재영 국립암센터 비뇨기암센터 교수는 “밤에 소변을 누기 위해 2~3번 이상 깬다면 전립선 질환을 의심하고 PSA검사를 받아야 한다”며 “우리나라는 불편함 정도가 한계에 다다를 때까지 참다가 결국 늦은 진단을 받는 환자가 많다”며 안타까워했다. 이어 “소변에 피가 섞여 나오거나 골반통과 요통 등이 있어 정형외과·신경외과·통증클리닉 등에 내원했다가 뼈 전이를 통해 역으로 전립선암을 발견하는 경우도 많다”고 덧붙였다.

20년 전까지만 해도 전이성 전립선암은 불치병으로 여겨졌다. 다행히 최근 신약과 치료법의 도입으로 생명을 위협받던 전이성 전립선암 환자들의 삶의 질도 향상됐다. 정 교수는 “전이성 전립선암의 표준 치료법으로 남성호르몬 차단요법이 시행된다”며 “문제는 남성호르몬 차단에 반응하지 않는 15~20%의 환자들이 존재하고, 나머지 80%의 환자들도 약 1년 6개월 정도 이후에 내성이 생긴다는 점”이라고 밝혔다. 그는 “질환 초반부터 아비라테론을 투여하는 새로운 병용요법이 나와 통증 호소 없이 삶의 질을 유지하는 기간을 평균 약 47개월로 늘렸다”며 “이는 4기 암환자들이 삶의 질을 유지하면서 가장 행복하게 지낼 수 있는 기간이 길어짐을 뜻한다”고 덧붙였다.

치료 4개월 차에 접어든 정씨는 현재 자영업자로 돌아가 생계활동과 항암치료를 병행하고 있다. 한 달에 1~2회는 병원을 방문한다. 정씨는 “증상이 아주 좋아졌다. 예전에는 15~30분마다 화장실을 갔는데 하루 서너 번 정도로 줄었으며 산 정상까지 등반하는데도 문제없다”며 “힘든 일은 줄이고 여유를 가지려고 한다. 술도 싹 끊었다”고 말하며 활짝 웃었다.

전미옥 쿠키뉴스 기자 romeok@kukinews.com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