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각 사 제공, 게티이미지
이미지를 크게 보려면 국민일보 홈페이지에서 여기를 클릭하세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일상의 소소한 풍경들도 바뀌고 있다. 가장 눈에 띄는 변화는 개인 위생 관리를 철저히 하는 것이다. 매일 아침저녁으로 쓰는 클렌징폼은 사실 대부분 성인 여성들의 생활필수품이기도 하다. 개인 위생 관리가 더욱 철저해지고 있는 요즘, 어떤 클렌징폼이 인기이고 좋은 성능을 갖고 있는지 국민컨슈머리포트가 전문가들과 함께 평가해봤다.

유통 경로별 베스트셀러

국민컨슈머리포트 평가는 유통 경로별 베스트셀러 제품 가운데 5개를 골라 진행한다. 백화점, 헬스 앤드 뷰티(H&B) 스토어 올리브영, 오픈마켓 11번가로부터 베스트셀러 제품(표 참조)을 추천 받아 이 가운데 선정한다. 유통경로별 판매 1위, 베스트셀러 가운데 최고가·최저가 제품이 평가 대상이다.


이번 클렌징폼 평가에서는 11번가 1위(‘치노시오야 녹차 버블 폼클렌징’)와 백화점 1위(‘슈에무라 포어 피니스트 폼클렌저’)가 거품 타입이라 평가 대상에서 제외했다. 대신 각사 2위 제품인 ‘쿤달 울트라 마이크로휩 일라이트 클렌징폼’(175㎖·7500원), ‘헤라 크리미 클렌징폼’(200㎖·3만원)을 평가 대상으로 선정했다. 여기에 올리브영 1위 ‘라운드어라운드 그린티 약산성 클렌징폼’(250㎖·1만5000원), 최고가인 ‘랑콤 뉴 허니 리무버 앤 클렌징 폼’(200㎖·5만4000원), 최저가인 ‘더샘 힐링 티가든 클렌징폼’(150㎖·3000원)이 최종 평가 대상이 됐다. 제품 가격은 판매처별로 다를 수 있다.


클렌징폼 평가에는 고진영 애브뉴준오 원장, 권현정 임이석테마피부과 원장, 김정숙 장안대 뷰티케어과 교수, 최윤정 ‘생활 미용-그동안 화장품을 너무 많이 발랐어’(에프북) 저자(이상 가나다 순)가 참여했다. 브랜드에 대한 선입견이 평가에 작용하지 못 하도록 클렌징폼을 작은 통에 옮겨 담고 ①~⑤ 숫자를 표시해 블라인드 테스트로 진행했다.

평가자들은 클렌징폼 제품에 대한 사용감, 세정력, 저자극성, 안색개선력, 보습력의 5개 세부 항목에 대해 먼저 점수를 매겼다. 이를 토대로 1차 종합평가를 하고, 각 제품의 전성분과 10㎖당 가격까지 고려해 최종 점수를 냈다. 모든 평가는 최고 5점, 최저 1점의 상대평가다.

자극·당김 없는 ‘라운드어라운드’ 호평


1위는 ‘라운드어라운드 그린티 약산성 클렌징폼’(4.25점)이었다. 라운드어라운드 제품은 제품의 성능을 따지는 항목별 평가에서도 두루 호평을 받았지만 전성분 평가(4.25점)에서 가장 높은 점수를 받았다. 순한 제품이라는 데는 평가자들 사이에서 이견이 없었다.

고진영 원장은 “자극없이 세안이 가능하고 세안 후 건조함이 적어 건성 피부에 적당해 보인다”며 “가성비도 좋아서 매일 쓰기 좋고 특히 아침 세안용으로 괜찮은 제품”이라고 평가했다. 최윤정씨는 “성분에 예민한 분들이 안심하고 쓸만하다”면서도 “다만 강력한 세정력을 원하는 분들에게는 추천하지 않는다”고 했다. 세정력은 강력하지 않지만 균형감이 좋고 자극이 적은 제품이라는 게 공통된 의견이었다.

2위는 ‘헤라 크리미 클렌징폼’(3.25점)이었다. 헤라 제품에 대한 총평은 ‘무난함’이었다. 권현정 원장은 “세안 후 얼굴이 굉장히 촉촉했다”며 “건성피부가 메이크업을 클렌징 워터로 지운 후 2차 세안하기에 적당한 제품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정숙 교수는 “피부톤을 밝게 하고 세안 후 당기는 느낌도 적어서 좋았다”면서도 “피이지 계면활성제 성분이 4종 함유된 건 아쉽다”고 했다. 헤라 제품은 ‘안색개선력’ 항목에서 최고점을 받았다.

3위는 ‘더샘 힐링티가든 그린티 클렌징폼’(3.0점)이었다. 더샘 제품도 누구나 쓰기에 무난한 제품이라는 평가가 일반적이었다. 김정숙 교수는 “거품이 잘 생기고 세안시 뽀득뽀득해 피부를 개운하게 한다”며 “가성비까지 매우 좋지만 세안 후 당김 현상이 있는 것은 아쉽다”고 평가했다. 고진영 원장은 “민감하거나 건조한 피부보다 피지량이 많은 피부에 적당한 제품”이라고 말했다.

‘랑콤 허니 인 무스 클렌저’와 ‘쿤달 울트라 마이크로휩 일라이트 클렌징폼’은 각각 2.25점으로 공동 4위에 올랐다. 랑콤 제품은 사용감, 저자극성, 보습력 항목에서 최고점을 받으며 1차 평가에서는 4.0점으로 1위에 올랐으나 전성분과 가성비에서 낮은 점수를 받으며 4위가 됐다. 권현정 원장은 “제품력이 좋았지만 SLS(소듐라우레스설페이트)가 함유된 게 아쉽다”고 했다. 최윤정씨는 “SLS는 화장품의 성분을 중요하게 생각하는 이들이 가장 싫어하는 대표적인 성분”이라며 “성분 자체는 적은데 논란이 많은 성분이 포함된 게 많이 아쉽다”고 평가했다.

쿤달 제품도 성분이 아쉽다는 평가였다. “거품이 풍성하게 나고 세정력이 우수했다”(고진영) “아이 섀도도 잘 지워질 정도로 세정력이 강력했다”(김정숙)는 평가가 나왔다. 하지만 SLS가 전성분에 포함된 점, 너무 많은 성분이 들어가 있어 예민한 피부에 적절하지 않다는 점이 아쉬운 대목으로 꼽혔다.

문수정 기자 thursda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