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동지역 확진자 급증, 선교사들 안전 비상

위기관리재단 표준 매뉴얼 공개… “대응 방안 마련 비상계획 수립을”

지난 8일(현지시간) 이란 테헤란의 한 병원에서 의료진이 코로나19 환자를 치료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세계보건기구(WHO)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의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을 선언한 가운데 한국위기관리재단은 해외 선교사들의 안전을 위해 비상계획을 수립해야 한다고 12일 밝혔다.

재단 김진대 사무총장은 “공권력이 미치지 못하는 국가에서 사역하는 선교사들은 해당 국가의 도움을 받을 수 없다”면서 “위험한 상황이 발생해도 우리 정부가 즉각적으로 대응할 수 없고 도와줄 교민도 없다”고 말했다. 이어 “우왕좌왕하지 않도록 사전에 대비해야 한다”고 했다.

특히 확진자가 급증하는 중동 지역 국가에서 선교사 안전이 취약하다는 게 재단 측 설명이다. 이란의 확진자 수는 9000명을 넘어섰고 카타르도 11일 238명의 확진자가 확인돼 하루 만에 262명으로 급증했다. 바레인 쿠웨이트 이라크 이집트 이스라엘 등에서도 확진자가 나오는 상황이다.

재단은 이들 국가의 경우 전염병에 대한 인식이 부족한 데다 경제적 빈곤, 취약한 의료시스템, 정보 공개 불투명으로 코로나19에 제대로 대처하지 못할 것으로 봤다.

이에 따라 중동 국가에서 코로나19로 발생할 수 있는 위기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선 각국에 있는 한국선교협회나 한국선교단체들이 위기관리위원회를 구성하고 현지 상황에 맞게 비상계획을 수립할 것을 요청했다. 재단은 비상계획 수립에 필요한 표준 매뉴얼도 공개했다. 코로나19에 감염되지 않도록 개인 위생을 철저히 하는 것은 물론 현장 철수에 대비해 25㎏ 내외로 짐을 싸고 이동 국가나 지역을 정해 교통편 등을 미리 확보해야 한다.

김 총장은 “팬데믹 상황이 심화되면 국가별로 출입국을 막거나 소요 사태가 발생할 수 있다”면서 “지역 상황과 나라별 법 등에 따라 달러 사용 및 비자발급 여부 등도 확인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서윤경 기자 y27k@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신청하기

국내외 교계소식, 영성과 재미가 녹아 있는 영상에 칼럼까지 미션라이프에서 엄선한 콘텐츠를 전해드립니다.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