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코로나19 조기 종식과 극복” 기도 소리 날마다 커진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기도의 소리가 커지고 있다. 전국대학교수선교연합회(교수선교연합회)는 기독 교수들이 코로나19의 빠른 종식을 위해 매일 밤 10시, 10분간 기도하는 ‘텐-텐(Ten-Ten) 기도’를 시작한다고 15일 밝혔다. 교수선교연합회는 캠퍼스 복음화와 선교를 위해 1986년 설립된 기독 교수들의 모임으로 1000여명의 교수가 참여하고 있다.

텐-텐 기도를 위해 교수선교연합회는 기도제목(사진)을 공유했다. 먼저 코로나19 감염으로 고통받는 환자와 가족을 위로하고, 현장에서 분투하는 의료진을 위해 기도해 달라고 요청했다. 많은 교회가 주일예배를 온전히 드리지 못하는 데 안타까움을 드러내며 이번 사태로 1000만 성도의 믿음이 더해져 부흥하는 계기가 될 수 있도록 마음을 모아달라고도 했다.

신천지예수교증거장막성전(신천지) 신도들이 역학조사에 적극적으로 응해야 한다고도 했다. 특히 이들이 정통 교회에 침투해 감염을 확대하는 일이 없도록 함께 기도해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학교와 학생, 교직원을 위한 기도도 부탁했다. 16일부터 상당수 대학이 학사 일정을 시작한다.

교수선교연합회장인 이선복(동서대) 교수는 “온 국민이 미래에 대한 비전을 품고 나아가게 해 달라고 기도해 주셨으면 한다”며 “국가 지도자들이 겸허히 하나님의 섭리를 경외하며 국민을 가슴에 품는 리더십을 발휘할 수 있도록 기도해 달라”고 강조했다.


국제독립교회연합회(WAIC)도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기도운동에 나섰다. WAIC는 지난 10일 교단 홈페이지를 통해 첫 번째 공동기도문(사진)을 공개한 뒤 매일 회원들에게 새 기도문을 발송하고 있다. 기도운동은 코로나19 사태가 종료될 때까지 이어갈 예정이다.

첫 기도문에서 WAIC는 “코로나19의 재앙이 온 세상을 덮고 있지만 우리는 주께로 피한다”면서 “주의 그늘에 피하는 자들을 보호하시고 지키실 것을 믿는다”고 고백했다. 이어 “이단 사이비 세력이 무너지는 기회가 되게 해 달라”고 호소했다. WAIC는 “바로 이때 주의 음성을 듣게 하시고 진심으로 회개하며 돌이킬 때 우리 기도를 들으시겠다는 약속을 기억하셔서 코로나19의 재앙이 속히 떠나게 해 달라”고 기도했다.

서윤경 장창일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