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체부, 작은 교회들에 방역 지원 논의

김용삼 1차관 “밀접집회 제한 부득이한 조치”

김용삼 문화체육관광부 1차관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사태 극복을 위해 교계에 거듭 협조를 부탁했다.

김 차관은 지난 20일 서울 중구 서계동 백성희장민호극장에서 가진 교계 언론사 기자들과의 간담회에서 “대다수 교회가 코로나19 사태에 대응해 온라인 예배로 전환하는 등 예방에 적극 협조하고 있다”며 “일부 소형 교회에서 시설 미비 등으로 (온라인 예배 전환 등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데 코로나19가 종식될 때까지 협조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김 차관은 많은 한국교회에서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최근 성남 은혜의강교회 등 일부 종교시설에서 집단 감염이 발생한 것에 대해 유감스럽고 안타까운 심정을 밝혔다. 김 차관은 경기도의 밀접집회 제한 행정명령에 대해서도 “종교의 문제가 아닌 국민의 생명과 안전이 위협받는 위기상황을 타개하기 위한 방역 차원의 부득이한 행정조치로 이해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 차관은 지금 정부 차원에서 보건당국, 지자체 등과 행정력이 미치지 못했던 작은 교회들에 대한 방역 지원 등을 논의 중이라고 전했다. 김 차관은 부정확한 방역 지식으로 인해 방역에 어려움이 있다는 교계 기자들의 의견을 받아들여 예방 수칙, 특히 방역 관련 영상을 만들어 게시하기로 했다.

황인호 기자 inhovator@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