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확산으로 집에 머무는 시간이 길어지면서 가정간편식(HMR)에 대한 수요도 늘고 있다.

CJ제일제당은 ‘2020년 HMR 트렌드’를 분석한 결과 올해 HMR 시장의 핵심 키워드는 ‘4번째 식사(4th Meal)’ ‘BFY(Better for You·건강한 한끼)’ ‘가시비(價時比)’로 요약된다고 22일 밝혔다.

‘삼시세끼’ 외에 야식이나 간식 수요가 크게 늘면서 4번째 식사 메뉴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이 높아졌다. 이는 CJ제일제당이 전국 4400여명의 메뉴 데이터 22만건, 전국 5000가구 가공식품 구입 기록, 2800여개 HMR 신제품 특징 등을 분석한 데 따른 것이다.

특히 코로나19로 ‘집콕’이 늘면서 간식에 대한 수요도 증가하고 있다. CJ제일제당이 지난달 28일부터 지난 1일까지 서울 등 전국 광역시 소비자 1000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에 따른 식소비 변화에 대한 조사’를 한 결과 코로나19 확산 이후 집에서 식사하는 비중이 83.0%에 이르는 것으로 조사됐다. 전년 대비 23.5% 포인트 증가한 수치다. 포장 주문은 4.3% 포인트, 외식은 19.1% 포인트 줄었다.

건강하고 균형 잡힌 한 끼를 찾는 이들이 늘면서 단백질 식품과 채소 중심의 BFY 제품이 각광받을 것으로 보인다. 최근 식품업계가 고단백 제품을 속속 내놓고 생선구이 등 수산 HMR이 증가하는 건 이런 소비 분위기와 맥락을 같이한다. 조리시간을 줄여주는 ‘가시비’ 제품의 인기가 많아질 것으로 내다봤다. 유통업계와 외식업계의 빠른 배송 서비스에 익숙해진 소비자들이 HMR을 즐길 때도 조리시간이 짧은 것을 선호한다는 분석이다.

문수정 기자 thursda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