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北·이란 뭔가 겪고 있어… 코로나 지원 열려 있다”

피해 상황 보고받은 듯… 이란 “병 더 퍼질것” 거부

일러스트=전진이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2일(현지시간) 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북한과 이란이 도움을 필요로 할 경우 지원할 수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북한은 무언가를 거치고 있다”고 말했다. 북한 당국은 확진자가 없다고 밝히고 있지만 트럼프 대통령이 미국 정보 당국을 통해 북한의 코로나19 피해 상황을 보고받은 게 아니냐는 추측이 제기됐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가진 코로나19 대응과 관련한 언론 브리핑에서 “북한과 이란, 그리고 다른 나라들에 도움을 주는 데 있어 우리는 열려 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나는 정말로 북한과 이란, 그리고 많은 다른 나라에 도움의 손길을 내밀고 있다”고 강조하면서 “그들이 도움이 필요하면 우리는 그들에게 도움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 이란을 포함한 다른 나라들에 새로 나오는 검사법을 지원할 수 있다는 뜻을 내비쳤다.

트럼프 대통령은 특히 “지금은 엄중한 시간”이라며 “북한은 무언가를 거치고 있다(going through something)”고 말했다고 CNN방송이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이란도 매우 강력한 무언가를 거치고 있다”면서 “이란은 이 (코로나19) 문제와 관련해 매우 어려운 시기를 지나고 있다”고 주장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무언가를 거치고 있다”고 언급한 것과 관련해 북한과 이란이 코로나19와 관련해 심상치 않은 상황에 빠져 있다는 사실을 시사한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왔다. 로버트 에이브럼스 주한미군사령관이 지난 13일 “북한에 발병 사례가 있다고 꽤 확신한다”고 말한 것도 이 같은 분석에 힘을 실어주는 부분이다.

워싱턴포스트는 트럼프 대통령이 이번 브리핑에서 북한에 친서를 보내 코로나19 방역에 도움을 줄 의향을 전달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전했다. 앞서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은 22일(한국시간)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 국무위원장에게 친서를 보내왔다고 밝혔다.

미국 정부는 코로나19 사태가 발생한 이후 북한에 대해 인도적 지원을 할 수 있다는 입장을 여러 차례 밝혀 왔다. 이번에는 트럼프 대통령이 직접 나서 지원 의사를 재확인한 것이다.

미국의 코로나19 인도적 지원 방침에 대한 북한의 입장은 아직까지 나오지 않았다. 북한이 내놓을 답변에 따라 북·미 대화 재개 여부가 결정될 전망이다.

이란은 미국 도움을 공식적으로 거부했다. 이란 최고지도자 아야톨라 알리 하메네이는 이날 국영방송을 통한 신년 연설에서 “미국이 여러 차례 전염병을 통제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제안했으나 이를 거절했다”면서 “그들이 제공하는 약이 바이러스를 이란에 더 퍼뜨리는 방법일 수도 있다”고 주장했다.

워싱턴=하윤해 특파원 justic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