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단과 달리 개신교 예배로 인한 전파 극소수”

교회언론회 발표 ‘팩트체크’ 보니


개신교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산의 온상으로 몰리는 등 엉뚱한 피해를 입고 있다.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온 교회들은 대부분 신천지예수교증거장막성전(신천지)이나 구원파, JMS 등 이단과 관련돼 있거나 예배가 아닌 수련회와 회식 등을 통해 감염됐다. 정부가 22일 전국 3185개 교회에 대해 코로나19 방역 수칙을 제대로 지키지 않았다며 행정지도를 내렸으나 대부분 교회는 방역 수칙을 준수하며 예배를 드렸다고 밝히고 있어 팩트 체크가 필요한 상황이다. 교회들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정부 방침에 협력해야 하는 것은 맞지만 ‘행정명령’이나 ‘단호한 법적조치’ 등의 표현은 지나치다는 반응이다.

서울 명성교회는 당초 부목사와 교회 접촉자, 성동구청 여직원 등이 확진자로 알려졌으나 2~3차 재검사에서 모두 음성으로 판정받았다. 따라서 현재 교회 감염은 없는 상태다. 그런데도 일각에서는 집단감염 교회로 낙인찍고 있다. 상을 당한 신자 위로차 다녀온 청도 대남병원 장례식장 방문 역시 신천지와는 아무 관계가 없는 것이었다.

명성교회는 23일 “처음 확진자가 발생했을 때 교회는 TAP모델에 의거해 모든 정보를 투명하게(Transparent) 공개하며 관계 당국과 적극적으로 협력하며(Accountable) 예배당과 모든 시설을 자가 폐쇄하고 온라인예배로 전환했다”며 “교회는 선제적(Proactive) 조치들을 행함으로 바이러스로부터 성도들을 보호하고 확산을 막기 위해 최선을 다했다”고 밝혔다.

지난 17일 경기도가 발표한 137개 교회에 대한 행정명령과 관련해 몇몇 해당 교회들은 사실과 다르다고 밝혔다. 실제로 경기도 의정부 A교회는 지난 15일 예배를 아예 드리지 않았음에도 ‘방역수칙을 어겼다’며 행정명령을 받았다. B교회는 담당공무원이 직접 방문하지도 않고 전화만 했다.

한국교회언론회는 ‘코로나와 개신교예배 팩트체크’를 발표하고 신천지 등 비정상적 이단 집회와 달리 개신교 예배로 인해 전파된 사례는 극소수라고 밝혔다. 언론회에 따르면 서울 명륜교회는 마스크 착용 등 예방조치가 일반화되지 않았던 시기의 사례다. 부산 온천교회는 예배가 아닌 청년수련회에서 발생했으며 신천지 신도인 가족에 의한 감염이었다. 대구 성동교회도 신천지 이중등록자에 의한 감염 사례였다.

이억주 한국교회언론회 대변인은 “극소수 사례를 일반화해 공예배를 범죄행위로 몰아가는 행위는 중단해야 한다”며 “방역 수칙을 지킨 예배는 대중교통 마트 커피숍 PC방보다 감염 위험이 낮다”고 주장했다. 한국교회연합(대표회장 권태진 목사)도 “정부가 밝힌 행정명령은 선을 넘어서는 조치”라며 “다수의 교회가 국민 보건을 위해 협력하고 애쓰는데 모든 교회가 잘못한 것처럼 매도하는 것은 옳지 않다”고 지적했다.

백상현 최기영 김아영 신상목 기자 smshi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