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교회에 주는 경고… 회개 통해 연합의 계기 삼아야”

국제독립교회연합회 성명서 발표

임우성 국제독립교회연합회 사무총장이 24일 서울 강남구 압구정예수교회에서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마음을 모아 기도하자고 말하고 있다. 강민석 선임기자

국제독립교회연합회(WAIC)가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극복을 다짐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성명에는 코로나19를 계기로 교회 부흥과 회개운동을 확산하자는 내용을 담았다. 또 신천지예수교증거장막성전(신천지)에서 탈퇴하는 신자들의 정통교회 정착을 위해 교회들이 준비하자고도 권했다.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매일 기도운동까지 진행하는 WAIC의 임우성 사무총장을 24일 서울 강남구 압구정예수교회에서 만났다. 임 목사는 “코로나19는 하나님이 교회에 주는 경고로 온전한 회개로 다시 한번 교회 본질을 회복하고 성령이 하나 되게 하신 것처럼 일치하고 연합하는 계기로 삼자”면서 “이런 다짐을 확고히 하려고 성명을 발표했다”고 했다.

그는 “코로나19 앞에서 인간의 연약함과 인류가 쌓은 문명의 바벨탑이 허구였다는 걸 깨닫게 됐다”면서 “하나님의 인도를 따라 반드시 극복할 것을 믿는다”고 밝혔다. 이어 “신천지가 전한 미혹의 영에 사로잡힌 이들이 사교의 실체를 깨닫고 교회로 돌아오는 회복과 소망의 역사도 베풀어주실 것을 믿는다”면서 “이들을 품기 위해 교회가 준비하자”고 제안했다.

WAIC가 지난 10일부터 매일 정오에 진행하고 있는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기도운동은 다니엘서 6장 10절 말씀이 계기가 됐다. “다니엘이 이 조서에 왕의 도장이 찍힌 것을 알고도 자기 집에 돌아가서는 윗방에 올라가 예루살렘으로 향한 창문을 열고 전에 하던 대로 하루 세 번씩 무릎을 꿇고 기도하며 그의 하나님께 감사하였더라”가 성경 본문 말씀이다.

WAIC 회원들은 매일 돌아가면서 연합회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계정에 기도문을 올린 뒤 함께 기도한다. 기도운동은 코로나19 극복 성금 모금으로 이어졌다. 연합회 회원교회들이 자발적으로 정성을 모았다. 이렇게 모아진 기금은 월세를 내지 못하는 전국의 회원교회에 전달했다.

임 목사는 “기도가 세상을 바꾼다는 말을 실감한다”면서 “코로나19 극복 기도운동으로 흩어져 있던 회원교회들이 한데 모이는 경험을 하고 있다”며 반색했다.

한편 최근 다수의 확진자가 나온 경기도 성남 은혜의강교회와 WAIC는 무관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언론에 해당 교회가 독립교단이라고 나오면서 WAIC 소속 아니냐는 비난이 있었는데 전혀 아니다”면서 “오직 성경, 오직 은혜, 오직 믿음의 기초 위에 세워진 WAIC는 무자격 목회자나 교회가 일체 발을 붙이지 못하도록 철저하게 검증하고 관리한다”고 밝혔다.

교인들을 향해서는 “일희일비하지 말자”는 제안도 했다. 하나님께만 의지하자는 이유에서다. 임 목사는 “어려운 상황이다. 이럴 때일수록 마음을 하나로 모아 갈라지지 말고 하나님께만 의지하자”면서 “기도만 붙잡으면 코로나19 극복이라는 축복이 빠른 시간 안에 온다”고 했다.

장창일 기자 jangci@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