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전력(로고)과 전력그룹사 경영진이 코로나19 피해 극복을 위해 월급의 120%를 반납한다. 한전은 앞으로 1년간 매월 급여의 10%씩을 반납하는 형태라고 25일 밝혔다. 처·실장급 직원은 월 급여의 36%를 반납한다. 참여한 그룹사는 한전, 한국남동발전, 한국중부발전, 한국서부발전, 한국남부발전, 한국동서발전, 한국전력기술, 한전KPS, 한전원자력연료, 한전KDN 등 10개사다. 반납한 급여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이들을 지원하는 재원으로 쓰인다.

한전은 혈액 수급난 해소를 위해 전사적으로 사랑나눔 헌혈 캠페인을 전개하고 현재까지 300여명이 동참했다. 직원들의 자발적 기부로 조성한 ‘한전 러브펀드’를 수제 마스크 생산에 참여하는 사회적 경제 조직과 봉사단체에 지원할 계획이다.

강주화 기자 rula@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