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션

미션 > 전체

“정부, 교회 현장 점검 때 교단과 협력하고 언론은 ‘예배 강행’ 표현 쓰지 말아달라”

김태영 예장통합 총회장 목회서신


대한예수교장로회(예장) 통합 총회장 김태영(사진) 부산 백양로교회 목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사태 관련 목회서신을 발표했다. 정부엔 교회 현장방문 때 교계 연합단체와 협력해 점검하고 방송 등 언론에는 ‘예배 강행’이란 표현을 쓰지 말아 달라고 주문했다.

김 총회장은 24일 발표한 목회서신에서 “어느 특정교회(담임목사 구속 중임)의 예배 광경을 며칠 계속하여 방영해 마치 대한민국의 모든 교회가 방역지침을 거부하고 지역 주민들의 불안을 무시한 채 예배를 강행하는 것처럼 한국교회를 폄하한 일이 일어났다”면서 “경찰과 공무원들이 찾아와 교인들과 실랑이를 벌이는 일도 있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는 당국의 방역지침에 따라 주일예배도 온라인예배로 전환하는 등 방역에 적극 협력한 것을 무시하는 처사”라며 “많은 교회와 교인들이 재해구호에 힘쓰면서 함께 재난 극복에 힘을 모은 일을 가볍게 여기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김 총회장은 “정부 당국자에게 엄중 경고한다”면서 “(교회에) 공무원만 보내지 말고 한국교회 연합단체와 교단의 협력을 구하라”고 주문했다. 또 언론을 향해 “‘예배 강행’이란 용어는 적절하지 않다”면서 “아니라면 지하철 운행 강행, 학원 강행, 식당 영업 강행이라는 용어를 사용하여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우성규 기자 mainport@kmib.co.kr

신청하기

국내외 교계소식, 영성과 재미가 녹아 있는 영상에 칼럼까지 미션라이프에서 엄선한 콘텐츠를 전해드립니다.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