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라 형제가 연합하여 동거함이 어찌 그리 선하고 아름다운고.”(시 133:1)

“How good and pleasant it is when brothers live together in unity!”(Psalms 133:1)

성도가 하나님을 찬양하며 교제하는 것은 무엇보다 소중한 가치이자 특권입니다. 시편 기자는 ‘형제가 연합해 동거함을 보라’며 그 일이 참 ‘선하고 아름다운 일’이라고 합니다.

세상은 경쟁 사회입니다. 하지만 성도는 상생하며 살아야 합니다. 서로 돕고 세워줘야 합니다. 연합을 위해 겸손하게 서로를 하나님의 소중한 자녀로 인정해야 합니다. 서로 사랑하며 세워가는 관계가 될 때 온전한 교회가 세워집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으로 함께 모여 예배하고, 교제하는 일의 소중함을 깨닫습니다. 아플 때 건강의 소중함을 느끼듯, 하나님은 교회 공동체가 모이기 어려운 지금 무엇이 소중한 것인지를 우리가 알게 하십니다. 어려운 시기에 ‘형제가 연합하여 동거함’의 비전이 우리 안에 충만해지기를 간절히 소원합니다.

강성률 목사(수원종로교회)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