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계 “정부가 한국교회 겁박, 정 총리는 사과하라”

예장합동·한교총·한교연 등 비판 성명

정세균(왼쪽 두 번째) 국무총리와 김태영(세 번째) 류정호(첫 번째) 문수석 한국교회총연합(한교총) 대표회장이 지난 1월 17일 한교총 사무실에서 만나 사회 통합을 위해 협력할 뜻을 밝히고 있다. 국민일보DB

한국교회 주요 교단과 연합기관이 정부의 공권력 행사를 일제히 비판하며 교회에 대한 억압과 위협을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

국내 장로교 최대 교단인 대한예수교장로회(예장) 합동(총회장 김종준 목사)은 26일 성명을 내고 “대통령과 국무총리, 지방자치단체장들이 최근 발언한 ‘교회집회 금지’ ‘시설 폐쇄’ ‘구상권 청구’ 등은 매우 위헌적이고 위법적”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바이러스 확산 방지를 위해 철저한 노력을 하고 있는 교회의 입장과 상황을 무시한 일방적 발언”이라며 유감을 표했다. 예장합동은 “정부 당국이 기독교를 협력의 대상으로 보지 않고 마치 범죄 집단이라도 되는 양 몰아가고 있다”며 “작금의 사태를 교회를 향한 중앙정부와 지방자치단체장들의 공격과 협박으로 받아들일 수밖에 없다”고 꼬집었다. 이어 “당국이 지금의 입장을 즉각 취소하고 헌법에 보장된 종교와 양심의 자유를 보장하라”고 촉구했다.

한국교회총연합(한교총 대표총회장 김태영 류정호 문수석 목사)도 25일 성명을 내고 정세균 국무총리의 사과를 요구했다. 한교총은 “전국 6만여 교회 중 집단 감염을 통한 확진자 발생은 10여건 이하에 불과하다”면서 “정부는 실제 감염 위험이 있는 여타의 시설은 관리 감독을 강화하지 않으면서 정통교회가 감염의 온상인 것처럼 지목해 선한 기독교인들의 명예를 훼손했다”고 밝혔다. 이어 “정부가 코로나19 대응에 있어 ‘자발적 참여’와 ‘불편 감내’라는 민주적 방식에서 벗어나, 강요와 처벌을 앞세운 독재적 방식으로 회귀하고 있음을 극히 우려한다”며 “총리는 교회에 대한 공권력 행사와 불공정한 행정지도를 취소하고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한국교회연합(한교연·대표회장 권태진 목사)도 이날 ‘한국교회에 대해 억압과 위협을 중단하라’는 성명을 냈다. 한교연은 “국무총리가 특별담화에서 ‘교회 폐쇄, 예배 금지, 구상권 청구’ 등의 용어로 한국교회를 겁박했다”며 “이는 한국교회를 범죄집단으로 둔갑시켜 매도한 행위이자 묵과할 수 없는 선전포고”라고 지적했다. 이어 “국가가 국민의 신앙 행위를 강제하고 억압할 권한은 없다”며 “정부와 지방자치단체는 한국교회에 대한 위협을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최기영 기자 ky710@kmib.co.kr

신청하기

국내외 교계소식, 영성과 재미가 녹아 있는 영상에 칼럼까지 미션라이프에서 엄선한 콘텐츠를 전해드립니다.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