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5 총선 후보 등록이 시작된 26일 이낙연(왼쪽) 더불어민주당 상임선거대책위원장과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각각 서울 종로구선거관리위원회를 찾아 후보 등록을 하고 있다. 김지훈 기자

후보자 등록을 시작으로 4·15 총선이 본격 선거 국면에 접어들었다. 장기화하는 코로나19 사태로 선거 전망은 어느 때보다 ‘깜깜이’인 상황이지만 여야는 상대를 겨냥한 심판론으로 주도권 잡기에 나섰다. 정부의 코로나 대책 성과를 민심이 어떻게 판단하느냐에 따라 여야의 총선 승패가 갈릴 것으로 전망된다.

우선 더불어민주당은 코로나19 사태 극복 방안과 관련, 국민의 절반 이상이 현금성 지원을 받도록 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자영업자와 취약계층뿐 아니라 중산층을 포함한 2500만명 이상이 지원 범위에 들어가도록 하겠다는 것이다. 실물경제에 미치는 코로나 사태의 영향을 최소화해 민심을 붙들겠다는 포석으로 풀이된다.

민주당은 ‘야당에 표를 줘선 안 된다’는 야당 심판론도 강조하고 있다. 이해찬 민주당 대표는 26일 “미래통합당이 반칙으로 위장정당을 만들어 선거법 개혁의 취지를 망쳐버렸기 때문에 민주당은 취지를 살리기 위해 더불어시민당에 참여했다”며 비례 위성정당 난립의 책임을 통합당에 떠넘겼다.


통합당은 이에 맞서 경제 심판론을 전면에 내세웠다. 코로나 사태로 타격을 입은 경제와 민생 문제를 집중적으로 파고들겠다는 것이다. 황교안 통합당 대표는 서울 종로 지역구 국회의원 후보를 등록하면서 “나라가 참으로 어렵다. 경제는 폭망했고, 민생은 도탄에 빠졌다. 안보는 불안하고 외교는 고립됐다”며 “바꿔야 산다. 이번 총선을 통해 변화가 일어나고 우리나라가 재도약하는 계기를 만들어야 한다”고 정부·여당을 겨냥했다.

코로나19 대응을 두고 여론은 아직까지 여당에 유리한 형국이다. 지용근 지앤컴리서치 대표는 “최근 여론조사를 보면 문재인 대통령이나 여당 지지율이 올라가고 있다. 코로나19 확산세가 꺾이는 상황이라 여론이 ‘잘 막았다’고 판단하고 있는 것”이라며 “코로나가 다시 빠른 속도로 확산되지 않는 한 여당이 이번 선거에서 크게 불리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홍형식 한길리서치 소장은 “통합당이 정부의 코로나 대응에 대한 진단이나 분석, 내놓는 대책 모두 정부·여당에 완패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문 대통령은 황 대표가 긴급구호자금 투입을 위한 40조원 규모의 ‘코로나 극복 채권’ 발행을 제안한 데 대해 “구체적인 방안을 제시하면 검토해보겠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을 통해 전했다. 황 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구체적인 방안을 가지고 있다. 소통을 통해 필요한 협의체가 확립되면 저희가 마련한 대책을 전달하겠다”고 했다.

코로나 사태로 저조할 것으로 예상되는 투표율은 변수다. 다음 달 2일 시작되는 공식 선거운동은 대면 접촉보다 비대면 온라인 홍보로 주로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재외국민 투표도 빨간불이 켜졌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다음 달 1~6일로 예정된 재외투표에서 이탈리아 독일 영국 프랑스 필리핀 등 17개국 23개 재외공관의 재외선거 사무를 중단한다고 밝혔다. 또 52개 공관은 재외투표 기간을 단축 운영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해당 지역의 재외국민 1만8392명은 해외에서 이번 총선에 투표할 수 없게 된다. 119개국의 재외선거 유권자 17만1000명의 10%가 넘는 수치다. 선관위는 “미국 동부지역을 포함해 코로나19의 가파른 확산세를 보이는 지역 상황을 예의주시하면서 재외국민 안전을 담보하기 어려울 것으로 판단되는 경우 외교부와 협의해 추가로 재외선거 사무 중지를 결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심희정 김용현 김이현 기자 simcit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