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함 46용사’ 중 한 명인 고(故) 민평기 상사의 모친 윤청자(왼쪽) 여사가 27일 국립대전현충원에서 열린 서해수호의 날 기념식에 참석해 문재인 대통령에게 “(천안함 폭침이) 북한 소행인지, 누구 소행인지 말씀해 달라”고 호소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북한 소행이라는 정부의 입장은 같다”고 답했다. 대전=청와대사진기자단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