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11 테러만큼 혼란”… 뉴욕, 2주간 여행자제 명령

‘핫 스폿’ 뉴저지·코네티컷 등 3곳… 트럼프, 강제격리 거론했다 철회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8일(현지시간) 버지니아주 노퍽 해군기지에서 해군 병원선 ‘USNS 컴포트’의 출항 기념 연설을 하고 있다. 해군 병원선은 뉴욕항에 배치돼 코로나19와 싸우는 현지 의료진을 지원할 예정이다. AP연합뉴스

미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의 새로운 중심이 되면서 ‘메트로폴리탄의 상징’인 뉴욕을 강제격리하는 방안까지 거론됐다. ‘핫 스폿’(Hot spot·집중발병지역)으로 지목된 뉴욕·뉴저지·코네티컷엔 앞으로 2주간 불필요한 여행을 자제하라는 명령이 떨어졌다.

워싱턴포스트(WP) 등은 28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전날 코로나19와 관련해 뉴욕·뉴저지·코네티컷에 대해 단기간 강제격리 명령을 내리는 방안을 검토했으나 철회했다고 보도했다.

뉴욕주 등 해당 지역에서 강력한 반발이 제기되고 강제격리가 취해질 경우 오히려 극심한 공황 상태가 발생할 것이라는 비판이 제기되자 한발 물러선 것으로 분석된다. 앤드루 쿠오모 뉴욕주지사는 CNN방송에 출연해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에 대해 “미 전역에 담을 쌓기 시작하면 그것은 완전히 이상하고, 반(反)생산적이며, 반미국적”이라고 비판했다.

다만 강제격리 논란 직후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트럼프 대통령의 지시에 따라 뉴욕·뉴저지·코네티컷 주민들에 대해 향후 2주 동안 불필요한 여행을 자제하라는 명령을 내렸다. CDC가 국내 여행 자제 경보를 발령한 것은 이례적인 일이다.

현재 뉴욕주와 뉴저지주에서는 이미 외출 금지를 의미하는 자택 대피 명령이 내려진 상태다. 플로리다와 텍사스, 메릴랜드, 사우스캐롤라이나, 매사추세츠, 웨스트버지니아, 로드아일랜드주는 뉴욕발 감염을 막기 위해 뉴욕주에서 들어오는 여행객을 상대로 14일간 의무격리 명령을 발동했다.

뉴욕은 2001년 9·11 테러 당시와 맞먹는 혼란을 겪고 있다.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뉴욕시에서 응급의료서비스를 요청하는 911 전화는 평균 하루 4000여건 걸려오지만 지난 26일에는 하루 7000건이 넘었다. NYT는 “9·11 테러 이후 한 번도 보지 못한 통화량”이라면서 “하루 응급전화 기록은 지난주에만 세 차례나 깨졌다”고 전했다.

NYT와 인터뷰한 뉴욕시 응급구조요원과 소방국 관계자 10여명은 시내 병원이 코로나19 환자들로 넘쳐나면서 일부 환자는 자택에 방치돼 있다고 밝혔다. 의사, 간호사는 물론 구급요원의 감염도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CNN은 자택 대피령이 적용되는 미국 주민은 모두 2억2500만명에 달한다고 전했다. 미시간주와 매사추세츠주가 연방정부의 승인을 받으면서 중대 재난지역으로 선포된 주는 모두 15개 주로 늘었다.

사정이 이런데도 조만간 경제활동을 재개하겠다고 밝힌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도 커지고 있다. WP는 트럼프의 최측근으로 꼽히는 린지 그레이엄 공화당 상원의원이 “보건 당국자들의 조언을 어기고 미국 경제활동을 서둘러 재개할 경우 이후 발생하는 코로나19 사망자에 대한 책임을 당신이 지게 될 것”이라고 트럼프 대통령에게 경고했다고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앞서 “부활절(4월 12일)까지는 경제활동이 정상적으로 재개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밝힌 바 있다.

워싱턴=하윤해 특파원, 임세정 기자 justic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