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주식 불나방’ 개미 정조준… 유튜브에 뛰어드는 증권맨들

대면 투자 설명회 힘들어지자 유튜브 활용한 상담 적극 시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사태 와중에 개미 투자자들의 주식 열풍이 불자 ‘증권맨’들이 유튜버로 나서고 있다. ‘사회적 거리두기’로 대면 투자 설명회는 거의 중단되고 있는데, 주식 투자에 나서는 개인 투자자들이 급증하자 유튜브를 활용한 증권사들의 비대면 상담이 적극 시도되고 있는 것이다.

30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미래에셋대우증권은 31일 오후 마이크로소프트(MS)와 아마존 주식 종목 투자에 대해 설명하는 유튜브 생방송을 진행한다. 같은 날 저녁 NH투자증권도 ‘중국의 클라우드와 전기차 산업 분석’이라는 주제로 유튜브에서 투자 세미나를 열 예정이다. NH투자증권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사회적 거리두기 차원이며 직장인들도 참여할 수 있게 저녁 늦게 진행하는데 사전신청자는 3090명”이라고 말했다.

두 증권사는 지난달에도 비슷한 내용의 유튜브 투자 세미나를 진행했다. NH투자증권 관계자는 “지난달 27일 세미나에는 1800명 이상이 실시간 참여하며 높은 관심을 보였다. 앞으로 매달 1회 이상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미래에셋대우증권 관계자도 “지난달 26일 ‘반도체와 삼성전자’ 주제의 유튜브 생방송에 시청자 1000여명이 동시 접속했고, 조회 수는 1만건을 넘었다”고 했다. 투자자들의 반응도 긍정적이다. 해당 영상에는 “역시 다른 주식투자 전문 유튜브 채널과 다르게 내용이 양질이다” “이런 방송을 정기적으로 해줬으면 좋겠다” 등의 댓글이 달렸다.

이전부터 유튜브에 뛰어들었던 증권사들이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도 최근 활기를 띠고 있다. 하나금융투자의 채널 ‘하나TV’는 30일 기준 구독자 수가 1만6000명이고, 누적 조회 수는 83만6000회다. 키움증권의 ‘투자정보 증권방송 채널’의 실시간 방송에도 매일 수백명의 시청자들이 접속하고 있다.

증권사들이 유튜브를 적극 활용하는 데에는 최근 개인들의 코로나19발 주식투자 열풍과 관련이 있다. 증권가 관계자는 “새로 투자를 시작하는 분들이 급격히 늘어나면서 사회적 거리두기에도 투자자들과 접촉할 수 있는 방편을 마련한 것”이라며 “신규 투자자 중 젊은 층이 많다는 점도 유튜브를 활용하는 이유 중 하나”라고 말했다. 다른 관계자도 “코로나19로 이전처럼 수백명씩 모이는 설명회를 여는 건 힘든 만큼 최대한 온라인 인프라를 활용해 세미나를 진행하자는 게 업계 분위기”라고 전했다.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27일 기준 주식 거래 활동 계좌 수는 3070만개로 이달 들어서 73만개 늘었고, 투자자 예탁금은 43조9800억원에 달한다.

조민아 기자 minaj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