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조선중앙통신이 “초대형 방사포 시험 사격을 지난 29일 실시했다”며 30일 공개한 사진. 초대형 방사포보다는 북한이 지난해 8월 쐈다고 주장한 ‘대구경 조종방사포’와 비슷하다. 연합뉴스

북한이 지난 29일 쏜 발사체의 사진을 30일 공개했다. 이는 6연장(발사관 6개) 방사포로, 지난해 8월 쐈다고 주장한 대구경 조종방사포와 유사하다. 우리 군 당국은 지난해 이 대구경 조종방사포가 실제 발사되지 않았다고 판단했었다. 하지만 북한이 이날 발사 장면을 공개하면서 4종류의 단거리미사일 개발 사실을 우리 군도 인정할 수밖에 없게 됐다.

북한이 지난해 공개한 사진들만 놓고 보면 개발 중인 단거리 발사체는 모두 합쳐 4종류로 구분된다. 전문가들은 발사체의 모양과 북한이 직접 붙인 이름을 고려해 이를 북한판 이스칸데르, 북한판 에이태킴스(ATACMS), 대구경 조종방사포, 초대형 방사포로 분류했다. 이스칸데르와 에이태킴스는 모양이 다르고 대구경 조종방사포와 초대형 방사포는 각각 6연장, 4연장으로 돼 있다. 이른바 ‘단거리 4종 세트’다.

최근까지 우리 군 당국은 북한이 시험 발사한 단거리 발사체를 3종류로 봤었다. 이 판단은 지난해 7월 말과 8월 두 차례 북한이 쐈다고 밝힌 6연장 대구경 조종방사포가 실제 발사되지 않았다는 전제에서 출발한 것이다.

그러나 6연장 방사포 발사 사진이 공개되면서 군 당국도 4종 세트 개발 사실을 인정하는 분위기다. 김준락 합동참모본부 공보실장은 브리핑에서 “지난해 8월 북한이 공개했던 무기체계 사진과 당시 실제 발사된 발사체는 다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6연장 방사포를) 처음으로 쐈다는 것이냐’는 질문에는 “현재 그랬을 가능성에 대해 분석 중”이라고 답했다. 김동엽 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 교수는 “북한의 새 무기들은 아직 실전배치 전 단계지만 대단히 단시간에 (개발이) 이뤄진다는 점이 특징”이라고 말했다. 4종 세트의 완성 단계가 가까워졌다는 의미다.

한 가지 혼란스러운 부분은 북한이 이날 6연장 방사포를 ‘초대형 방사포’라고 불렀다는 점이다. 박원곤 한동대 교수는 “북한의 발표가 단순 실수일 수도 있고, 둘 다 대형 방사포이기 때문에 용어를 통일한 것일 수도 있다”고 말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전날 시험 발사에 모습을 보이지 않았다. 무기 완성도가 높아 김 위원장이 굳이 참관할 필요가 없었을 것이라는 분석이 우세하다.

북한은 이날 외무성 신임 대미협상국장 명의의 담화에서 최근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의 북한 관련 발언을 ‘망발’이라고 비난하며 미국과의 대화 의욕을 접었다고 밝혔다.

대미협상국장은 “미국 대통령이 자기에게 유리한 시간과 환경을 벌기 위해 유인책으로 꺼내든 대화 간판은 국무장관의 망발로 심히 훼손됐다”면서 “우리는 우리의 길을 갈 것이다. 미국은 때 없이 주절거리며 우리를 건드리지 말았으면 한다. 건드리면 다친다”고 경고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지난 25일 주요 7개국(G7) 외교장관 화상회의 직후 기자회견에서 “G7을 비롯한 모든 나라는 북한이 비핵화 협상에 복귀하도록 단합해야 한다”며 “북한의 불법적 핵·미사일 개발에 대응해 외교·경제적 압력을 행사하는 데 전념해야 한다”고 말했었다.

문동성 손재호 기자 theMoo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