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정부, 너무 한쪽만 보고 가면 안 된다”

[목사, 정치를 말하다] <1> 정주채 사단법인 여명 이사장

정주채 사단법인 여명 이사장이 지난 2월 13일 경기도 용인 향상교회에서 4·15총선의 의미를 말하고 있다. 미션라이프 유튜브 영상 캡처

4·15총선에 교회의 관심이 높다. 교회 안까지 들어온 이념 갈등을 극복하고 기독교인의 바람직한 정치 참여를 모색하기 위해 보수와 개혁의 목소리를 내 온 4명의 목사를 연속 인터뷰했다.

정주채 목사(향상교회 은퇴)는 지난 1월 ‘악하고 거짓된 문재인 정권’이라는 글을 인터넷에 공개했다. “이 정권이 행하고 있는 거짓되고 악한 일들을 보면서 분노 때문에 밤잠을 설쳤다”는 내용이었다. 대한예수교장로회 고신 교단 내에서도 개혁적인 목소리를 내왔던 정 원로목사의 정권 비판은 많은 이들을 놀라게 했다. 그는 잠실중앙교회를 분립, 향상교회를 개척하고 2013년 조기 은퇴하기 전까지 2개 교회를 분립했다.

-정부를 강하게 비판하기까지 고민이 많으셨을 것 같습니다. 이유가 무엇인지요.

“상식이 무시되면 저도 모르게 화가 납니다. 조국 전 법무장관 건은 제가 보기에 상식을 넘었습니다. 공사 중이던 원자력발전소를 대통령 말 한마디에 중단한 일도 이명박 전 대통령이 4대강 사업을 밀어붙이던 모습과 다르지 않았어요. 문 대통령은 100만 촛불의 힘으로 정권을 잡았는데 일방적으로 이렇게 하면 안 되잖습니까. 기대했기에 화가 나는 경우라 할 수 있겠습니다.”

-어떤 점에서 정권이 책임을 져야 할까요.

“(국민이) 쫙 갈라져서 첨예하게 대립하지 않습니까. 지금은 극단적인 진보 쪽이 앞에 나왔지만, 제가 보기에 국민의 반 정도는 정권과 다른 생각을 갖고 있어요. 정권 지지하는 사람이 반이면 안 그런 절반도 있는데, 정부가 너무 한쪽만 바라보고 나가다 보니 극단화되는 경향이 커지는 거죠.”

-문 대통령에게 목회자로서 충고하신다면.

“좀 겸손하고 따뜻했으면 좋겠습니다. 대통령이 겸손한 것은 절대 손해가 아닙니다. 겸손한 사람은 모두가 좋아해요. 대통령은 따뜻함이 있어야 합니다. 최고지도자 아닙니까. 야당 당수와는 달라야죠. 전 국민을 마음에 품고 나가는 따뜻함이 필요한데 그런 것이 너무 아쉬운 부분이 아닌가 싶습니다.”

-전광훈 목사는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일단 비판적입니다. 거기도 겸손하고 신중해야 됩니다. 아이들도 하지 않을 욕설에다 하나님에 대해서도 막 얘기하는 바람에 권위를 잃어버렸죠. 예수 안 믿는 교수 친구가 지나가다 전 목사 연설을 들어봤대요. ‘야, 기독교에 그렇게 사람이 없냐’고 합디다. 기도를 데모에 이용한달까, 그것도 생각해봐야 할 대목이에요. 하나님 앞에서 하는 거룩한 일을 정치적으로 이용하는 것은 생각해봐야 할 일이에요.”




-선거가 다가옵니다. 희망이 보이십니까.

“통치자들이 겸손하고 따뜻한 나라가 이뤄졌으면 하는 마음입니다. 그런 마음이 잘 뭉쳐져서 남북 간에도 평화와 통일이 이뤄지는 게 민족의 비전입니다. 지금은 야당과 여당이 균형을 잡아야 한다고 생각해요. 역대 선거를 보면 국민은 늘 균형을 잡아줬어요. 김대중 대통령이나 김영삼 대통령은 ‘국민이 지혜롭다, 무섭다’는 말까지 했습니다. 교만을 낮추고 약한 것을 붙들어주는 것이 총선에서 나타나지 않을까 싶습니다.”

-나라와 민족을 위해 교회가 기도를 많이 합니다. 이 시간에 기도한다면 어떤 제목으로 할까요.

“정말 국민의 마음이 모여야 합니다. 사람의 마음을 다스리는 분이 하나님이십니다. 남북이 갈라진 것만 해도 에너지 손실이 엄청난데 남남갈등으로 힘을 소진하는 게 너무 안타깝습니다. 극단적인 사람들이 부드러워지도록 기도하고 싶습니다. 이 정권이 잘해야죠. 정의롭고 정직하고 평화롭게 정치할 수 있도록 하나님이 도와주시길 기도합니다.”

김지방 기자 fatty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