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는 코로나19로 일시적 위기상황을 겪고 있는 기준중위소득 85% 이하 33만5000가구에 1일부터 재난긴급생활비 2089억원을 지급한다. 사진은 경북도청 안민관 전경. 경북도 제공

경북도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으로 일시적 위기상황을 겪고 있는 기준중위소득 85% 이하 33만5000가구에 4월 1일부터 재난긴급생활비 2089억원을 지급한다고 31일 밝혔다.

지원 기준은 기준 중위소득 85% 이하 가구로 1인 가구 50만원, 2인 가구 60만원, 3인 가구 70만원, 4인 가구 이상 80만원이다. 23개 시·군 여건과 지역경제 활성화 등을 감안해 지역사랑상품권 온누리 상품권 선불카드 등으로 지급한다. 정부 지원을 받는 기초생활수급대상자, 긴급복지사업 대상자, 실업급여 대상자, 저소득 한시생활지원 대상자 등 16만7500여가구와 코로나19 지역고용대응 특별지원금사업 지원대상자, 국가 및 지방자치단체 공무원 등은 제외된다. 신청접수는 29일까지다.

이철우 경북지사는 “취약계층에게 긴급하고 신속하게 생활비를 지원해 복지사각지대를 해소하고 지역 내 소비촉진을 앞당겨 지역경제가 한시라도 빨리 회복되도록 모든 행정력을 투입하겠다”고 말했다.

안동=김재산 기자 jskimkb@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