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벤처기업부 산하 공공기관이 코로나19 피해 중소기업·소상공인 지원에 힘을 보태고자 급여 반납에 동참한다.

기술보증기금(기보)은 4개월간 이사장의 경우 급여의 30%, 임원은 10%를 반납하기로 결정했다고 31일 밝혔다.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도 마찬가지다. 4개월간 이사장은 급여의 30%를, 부이사장 이하 임원은 10%를 반납한다.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도 4개월간 기관장 30%, 임원 10%의 급여를 반납하기로 했다.

이렇게 급여 반납을 통해 마련된 재원은 코로나19 피해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의 경기 활성화 지원 재원으로 활용될 계획이다. 정윤모 기보 이사장은 “이번 급여 반납을 통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정진영 기자 youn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