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이 전 세계적 확산 추세를 보이는 가운데 대전 대덕특구 바이오벤처기업들의 기술 역량이 새롭게 주목받고 있다.

대전시는 대덕특구 바이오기업들이 개발한 코로나19 진단키트가 질병관리본부의 긴급사용 승인을 받거나 해외 수출길에 올랐다고 31일 밝혔다.

솔젠트는 코로나19 진단시약 2종을 개발, 최근 질병관리본부로부터 ‘ORF1a gene’과 ‘N gene’을 검출유전자로 하는 진단시약의 긴급 사용승인을 받았다. 이 제품을 포함해 ‘RdRp gene’ ‘E gene’ ‘N gene’을 검출유전자로 하는 진단시약까지 모두 유럽인증(CE-IVD)을 획득했다.

수젠텍이 개발한 제품은 ‘IgG’ 항체와 ‘IgM’ 항체를 동시에 진단하는 키트다. 혈장분리과정 없이 손끝혈이나 전혈을 한 방울만 키트에 떨어뜨리면 10분 내에 코로나19 감염여부를 진단할 수 있는 항체진단 방식을 사용한다. 유럽 CE인증 등록을 완료한 수젠텍의 키트는 유럽에서는 독일·이탈리아·오스트리아, 아시아는 필리핀·태국·말레이시아 등 총 6개국에 수출이 확정됐다. 수젠텍은 해외 공급물량을 확보하는 한편 미국 식품의약국(FDA)에 긴급 사용승인을 신청할 계획이다.

또 다른 기업인 바이오니아는 최근 유럽 CE인증을 마치고 루마니아 주요 20개 병원에 분자진단시스템·진단키트를 공급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진단검사 의료기업 ‘SC PRAXIS MEDICA SRL’사와 24억 원 규모의 분자진단시스템 엑시스테이션 및 코로나19 진단키트 수출계약을 체결했다.

이밖에 바이오마커 기반 체외 암 조기진단 전문기업인 지노믹트리역시 지난 24일 코로나19 진단키트의 유럽 CE인증을 획득했다.

일반 마스크보다 호흡이 편하고 비말 감염 예방효과가 높은 ‘탄소나노튜브 면직필터’를 세계 최초로 개발한 사례도 있었다. 공기청정기와 필터를 제조하는 화인카보텍은 KF80보다 호흡이 편한 탄소나노튜브 면직필터인 ‘KF99필터’를 세계 최초로 개발했다.

탄소나노튜브 면직필터는 150μm 기공의 면직필터에 1~5nm의 나노튜브를 고정, 튜브가 탈착되지 않도록 직접 성장시켜 생산한 필터다. 탄소나노튜브 면직필터를 일반 면마스크에 삽입할 경우 비말로 인한 코로나19 감염 예방에 탁월하다는 설명이다.

대전=전희진 기자 heeji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