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대환(가운데) 한국야구위원회 사무총장과 10개 구단 단장들이 31일 서울 도곡동 야구회관에서 열린 제2차 실행위원회에서 마스크를 낀 채 정규리그의 5월 개막을 가정한 여러 시나리오들을 논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야구위원회(KBO)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에 2020시즌 프로야구 정규리그의 ‘5월 개막’을 검토하고 있다. 이 경우 팀당 144경기씩 배정된 리그 일정의 축소가 불가피하다.

KBO는 31일 서울 도곡동 야구회관에서 10개 구단 단장이 참석한 2차 실행위원회를 마친 뒤 “코로나19의 지역사회 감염 우려로 학교 개학일이 조정된 전반적인 분위기를 고려해 오는 7일로 예정했던 연습경기를 21일로 연기했다”며 “이에 따라 정규리그 개막일을 4월 말, 혹은 5월 초로 변경하는 안을 검토했다”고 밝혔다.

실행위는 개막을 5월 이후 미룰 경우 기존에 편성된 팀당 144경기를 135경기, 126경기, 117경기, 108경기로 각각 줄였을 때 소화할 수 있는 일정을 논의했다.

팀당 135경기로 줄이면 5월 5일 개막이 가능하다. 나머지 9개 팀을 상대로 15차전까지 치르고 포스트시즌을 11월 10일에 완주할 수 있다. 리그 축소를 최소화하면서 ‘12월 겨울 야구’로 넘어가지 않는 현실적인 대안이다.

문제는 여전히 진정세로 돌아서지 않은 코로나19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이날 정부세종청사 브리핑에서 오는 9일 중·고교 3학년부터 학년별로 순차적 진행할 ‘온라인 개학’ 방안을 발표했다. 당초 KBO 이사회는 지난 17일 이사회에서 ‘개학일과 2주 간격’을 고려해 4월 20일 이후를 개막 시점으로 잠정했다. 하지만 ‘등교 연기’ 확정으로 4월 개막은 불투명해졌다.

실행위는 이날 최악의 상황을 가정한 시나리오들을 검토했다. 가장 과감하게 제시된 방안으로 팀당 108경기로 축소하는 안이 나왔다. 이 경우 5월 29일에 개막해도 11월 안에 완주할 수 있지만, 리그 일정은 75% 수준으로 크게 줄어든다.

실행위는 또 여름 우천순연에 따른 더블헤더 및 월요일 경기 편성, 올스타전 취소, 포스트시즌 축소와 관련한 시나리오도 논의했다. 근거리 팀 간 당일치기로 계획한 연습경기의 경우 당초 예정된 7일보다 2주가 미뤄졌다.

KBO는 오는 7일 실행위에서 ‘4월 말, 혹은 5월 초 개막’ 방안을 포함한 정규리그 시작 시점을 다시 논의할 계획이다.

앞서 미국 메이저리그(MLB)는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 지침에 따라 개막일을 5월로 미루고 구체적인 시점을 논의하고 있다. 일본야구기구(NPB)도 5월 8일과 15일을 개막일 후보로 놓고 정규리그 일정을 검토하고 있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