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자동차가 싱가포르에 현대 모빌리티 글로벌 혁신센터(HMGICs)를 세운다. 31일 현대차에 따르면 이 센터는 ‘연구·개발(R&D)-사업-제조’ 등 미래 모빌리티 가치사슬 전반에 새로운 사업과 기술을 개발하고 검증하는 신개념 개방형 혁신 연구소다. 싱가포르 서부 주롱 산업단지에 부지 4만4000㎡(1만3000평), 건축면적 2만8000㎡(8만5000평) 규모로 지어진다. 2022년 하반기 완공이 목표다.

현대차는 싱가포르의 혁신 생태계와 현대차그룹의 개방형 혁신 전략 조직을 결합해 ‘다중 모빌리티’ 등 새로운 사업과 관련한 실증사업을 할 예정이다. 또 차량의 ‘개발-생산-판매’ 전 과정을 아우르며 새로운 시장과 고객을 창출하는 전초기지로 만든다. 센터는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등을 접목한 지능형 제조 플랫폼을 개발하고 이와 연계한 차량 개발기술과 고객 주문형 생산 시스템도 연구한다.

지능형 제조 플랫폼은 일반적인 자동화 수준을 넘어 고도화·지능화된 제조기술을 적용하는 생산방식으로, 근로자는 인력 대체가 어려운 분야에만 투입된다. 전기차는 부품 수가 적고 구조가 단순해 지능형 제조 플랫폼에서 충분히 생산 가능할 것으로 분석된다고 현대차는 전했다. 고객이 온라인으로 주문한 사양에 맞춤형으로 생산하는 기술도 검증한다.

서보신 사장은 “혁신센터는 현대차가 구상하는 미래를 시험하고 구현하는 완전히 새로운 시험장”이라고 말했다. 싱가포르 경제개발청 탄콩휘 부청장은 “싱가포르가 새로운 솔루션을 선보이는 기업들에 제공하는 가치가 결합할 것으로 전망한다”고 밝혔다.

박구인 기자 captai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